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등유 섞은 가짜경유 근절"…제거 힘든 새 식별제 도입

송고시간2018-04-22 11:00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등유를 경유로 속여 파는 행위를 막기 위해 정부가 '식별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식별제는 경유에 등유나 부생연료유 등을 혼합할 경우 이를 감지할 수 있도록 첨가하는 화학물질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가짜경유 유통 근절을 위해 등유와 부생연료유에 새로운 식별제를 추가하도록 하는 내용의 '석유제품의 품질기준과 검사방법 및 검사수수료에 관한 고시'를 개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과거에는 주로 가짜휘발유가 유통됐는데, 최근에는 적발된 가짜 석유의 96%가 경유에 등유를 섞은 이른바 '가짜 경유'다.

교통세가 부과되지 않는 등유는 경유보다 가격이 저렴해 둘을 혼합해 경유로 속여 파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

현재 등유에 사용 중인 식별제는 활성탄이나 백토 등을 이용해 쉽게 제거된다.

이런은 지적에 따라 산업부는 제거가 어려운 새로운 식별제(ACCUTRACE S10 Fuel Marker)를 기존 식별제와 함께 첨가하도록 했다.

산업부는 유통 중인 등유의 재고 소진을 위해 정유사와 수입사에는 신규 식별제를 오는 11월 1일부터 적용하고, 일반 대리점과 주유소 등 유통업체에는 내년 5월 1일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가짜석유 유통해 수백억 챙긴 일당 덜미
가짜석유 유통해 수백억 챙긴 일당 덜미

(수원=연합뉴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9일 1천억원대 가짜 경유를 제조해 유통한 혐의(석유 및 석유대체연료사업법위반 등)로 일당 18명을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유 반제품(HLBD)을 경유로 속여 7천380만ℓ를 유통, 390억원의 부당이익을 챙겼다. 사진은 가짜 경유 시료를 채취하는 경찰. 2017.11.9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stop@yna.co.kr

"등유 섞은 가짜경유 근절"…제거 힘든 새 식별제 도입 - 2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