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OPEC이 또 그 짓 하고 있다…고유가 용납 못해"

송고시간2018-04-20 22:2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을 통한 유가 띄우기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OPEC이 또 그 짓을 하는 것 같다"며 "바다에 있는 (원유로) 가득한 선박들을 포함해서 모든 곳의 원유량이 기록적으로 많은데도 유가는 인위적으로 너무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유가는) 좋지 않기 때문에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인위적으로 고유가를 유지하려는 OPEC에 날을 세운 것이다.

최근 국제유가는 OPEC을 중심으로 한 산유국이 감산에 나서면서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이번 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5월 인도분은 배럴당 69달러까지 올라 3년래 최고점을 찍었다. 여기에는 미국의 시리아 공습도 오름세에 영향을 줬다.

OPEC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 장관은 미 CNBC방송에 보낸 성명에서 "가격은 시장이 결정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 방송은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의 기업공개(IPO)를 지원하기 위해 유가가 배럴당 거의 100달러까지 오르길 희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