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동연 "한국GM노사 23일까지 협상시한연장"…결렬시 법정관리

송고시간2018-04-20 22:16

"노사가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로 합의해야" 촉구

(워싱턴=연합뉴스) 이 율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20일(현지시간) 결렬된 한국 제너럴모터스(GM) 노사의 협상시한을 23일 오후 5시까지 연장한다면서 한국GM노사에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한 합의를 촉구했다.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겸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그는 이날 GM사태 관련 경제현안간담회를 컨퍼런스콜 형태로 주재한 뒤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부총리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워싱턴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고형권 기재1차관 등은 서울에서 참석했다.

그는 "한국 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사가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합의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노사가 합의에 실패하면 한국GM본사 근로자 1만4천명과 협력업체 근로자 14만명 등 15만명 이상의 일자리가 위협받게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사측은 중장기적 투자계획을 제시하고, 그 투자계획에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방안을 포함해 노조를 설득하기 위한 최대한의 노력을 해야 하고, 노조 또한 국민의 눈높이에서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조조정 중인 한국GM 노사의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은 이날 끝내 결렬됐다.

이날은 GM 본사가 정한 노사 합의 '데드라인'이었다. GM 노사합의 데드라인은 사흘 연장된 셈이다.

김 부총리는 "노사가 새로운 데드라인 안에 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하면 GM은 법정관리를 신청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