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다리니 돌아온 두산 장원준…KIA전 시즌 첫 QS 호투

송고시간2018-04-20 21:18

앞선 4경기 평균자책점 10.61 부진…부진 탈출 신호탄

장원준,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장원준,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장원준은 17일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6이닝을 7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시즌 10승(7패)째를 챙겼다. 이강철(1989∼1998년, 10년 연속) 두산 퓨처스(2군) 감독과 정민철(1992∼1999년, 8년 연속) 야구 대표팀 코치에 이은 KBO리그 역대 세 번째 기록이다. 사진은 이날 경기에서 역투하는 장원준. 2017.8.17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많이 던지긴 했지…어디가 아픈 건 아니니까 계속 로테이션 지키며 자기 모습 찾아야지."

김태형(51) 두산 베어스 감독은 시즌 초 부진을 거듭한 왼손투수 장원준(31)에 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아픈 곳이 없는데도 구위가 떨어져 고민하던 장원준이 시즌 5번째 선발 등판 만에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에 성공해 부활을 알렸다.

장원준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4피안타 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최고 시속 144㎞ 직구(50개) 위주로 공격적으로 투구했고, 체인지업(15개)과 슬라이더(13개), 커브(8개)로 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흔들었다.

앞선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10.61로 좀처럼 제 모습을 찾지 못하던 장원준은 6-1로 앞선 6회까지 책임져 경기가 이대로 끝나면 KIA 상대 8연승 행진을 이어간다.

이날 장원준은 3회를 제외한 나머지 다섯 이닝에서 주자를 내보냈지만, 병살타 3개를 유도하는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특히 2회초에는 수비 실책으로 인한 1사 1, 3루 위기에서 백용환의 강한 땅볼을 직접 잡은 뒤 정확한 송구로 2루에서 선행 주자를 잡아 병살 플레이에 다리를 놨다.

4회초 1사 1루에서는 나지완, 5회초 1사 1루에서는 다시 한 번 백용환에게 병살타를 유도했다.

장원준의 유일한 실점은 6-0으로 점수가 벌어진 6회초에 나왔다.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2볼에서 김주찬에게 던진 시속 140㎞ 직구가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됐다.

두산 벤치에서는 6회까지 86개만을 던진 장원준이 좋은 감을 유지한 채 경기를 마무리하도록 7회부터 변진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