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스트리아 "터키, 선거 원정 유세 안돼" 갈등 재연

송고시간2018-04-20 20:58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터키가 올해 6월 조기 대선, 총선을 치르기로 하면서 주변국과 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터키는 지난해 4월 개헌 국민투표를 앞두고 재외국민이 많은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등에 장관 등 고위직 관료, 정치인들을 보내 친정부 집회를 열려다 제지당했다.

독일, 네덜란드가 자국에서 터키 친정부, 반정부 세력의 유혈 충돌 사태가 우려된다며 집회 신고를 반려하자 터키 정부는 '나치' '파시스트'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집회 불허를 비난했다.

지난해 3월 프랑스 메츠에서 열린 터키 개헌 지지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의 사진을 찍고 있다.[AP=연합뉴스]

지난해 3월 프랑스 메츠에서 열린 터키 개헌 지지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의 사진을 찍고 있다.[AP=연합뉴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20일(현지시간) 터키 정치인들이 대선, 총선을 앞두고 오스트리아에서 선거 유세를 시도한다면 막겠다고 밝혔다.

쿠르츠 총리는 공영 ORF 인터뷰에서 "터키 정부는 수년간 유럽 터키인들의 커뮤니티를 부당하게 이용하려고 시도해왔다"며 "오스트리아에서 터키 선거 캠페인이 벌어지는 걸 원하지 않는다. 더는 그런 집회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는 터키의 유럽연합(EU) 가입을 앞장서서 반대하는 등 EU에서 터키와 앙숙 관계에 있는 나라 중 하나다.

크리스티안 케른 전 총리가 집권했을 때도 오스트리아는 터키 정치인들의 집회를 불허하면서 외국인들의 정치 집회를 금지할 수 있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한 법률을 제정하기도 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8일 역내 정세와 경제 상황을 들며 불확실성을 없애고자 일정보다 1년 반가량 앞당겨 올해 6월 24일 총선과 대선을 한꺼번에 치르겠다고 밝혔다.

터키 에르도안 "6월 24일 조기 대선·총선 실시" [EPA=연합뉴스]

터키 에르도안 "6월 24일 조기 대선·총선 실시" [EPA=연합뉴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