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둑 미투' 한국기원, 실무 조사단 구성

송고시간2018-04-20 21:16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바둑 미투(#Me too)' 사건이 벌어진 한국기원이 실무 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한국기원은 20일 오후 제1차 윤리위원회를 개최하고 논란이 된 소속 기사의 품위손상 의혹 사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섣불리 결론을 내리지 못한 윤리위는 최대한 신속하게 양 당사자의 주장을 확인하고 신빙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위원 중의 일부 구성원을 실무 조사단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조사단 수와 명단은 밝히지 않았다.

최근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여성 프로기사가 9년 전 남성 프로기사인 김성룡 9단의 집에 초대받았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혀 파문이 일었다.

김성룡 9단은 해설가와 감독, 한국기원 홍보이사 등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프로기사다.

사건이 불거지자 김 9단은 공식적인 입장 발표를 하지 않고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 중이다.

한국기원은 지난 17일 임시 운영위원회를 열고 윤리위원회를 구성했으나 다시 실무 조사단을 구성하는 등 진상 규명에 애로를 겪고 있다.

한국기원 윤리위원회는 이사인 임무영 대전고검 검사가 윤리위원장을 맡았고, 남녀 프로기사 각 2명,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과 직원 등으로 구성됐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