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료탱크 청소하던 20대 축사 직원 2명 질식사(종합)

송고시간2018-04-20 18:53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20일 오후 4시 38분께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축사에서 사료탱크 청소 작업을 하던 직원 A(29)씨와 B(26)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업주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탱크 안에서 쓰러진 A씨와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축사 주인은 경찰에서 "청소를 시작한 직원이 1시간이 지나도 나오질 않아 안을 들여다봤다더니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A씨와 B씨가 발견된 탱크는 높이 3m, 지름 2m 크기의 원형 탱크로 8천ℓ 용량이다.

업주는 이 탱크에서 물과 설탕을 섞어 발효시킨 뒤 소에게 먹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가스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물탱크 청소하던 20대 축사 직원 2명 질식사
물탱크 청소하던 20대 축사 직원 2명 질식사

(청주=연합뉴스) 20일 오후 청주시 청원구 축사에서 물탱크 청소 작업을 하던 20대 직원 2명이 질식해 숨졌다. 사고가 발생한 물탱크 주변에 장화가 널브러져 있다. 2018.4.20 [독자 제공 = 연합뉴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