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3년 더 회사 이끈다

송고시간2018-04-20 17:47

연임 확정…내달 29일 주총서 최종 선출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042660] 사장이 앞으로 3년간 회사를 더 이끈다.

대우조선은 20일 서울사옥에서 이사회를 열어 정 사장의 연임을 결의했다.

정 사장은 다음 달 29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로 재선임이 확정될 예정이다.

정 사장은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1974년 산업은행에 입사해 2년간 근무하다 1981년 대우조선으로 옮긴 뒤 30년 넘게 조선업계에 몸담았다.

2001∼2003년, 2003∼2006년 대우조선 사장을 지냈으며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 빠진 2015년 대우조선 수장으로 복귀해 구조조정을 이끌었다.

한때 유동성 위기로 법정관리 문턱까지 갔던 대우조선은 극적으로 채무 재조정에 성공하며 지난해 6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정 사장은 앞으로 흑자 기조를 유지하면서 2020년까지 자구안을 성실히 이행해 회사를 완전히 정상화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