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I로 최적경로 분석…소방차 등 긴급차량 출동시간 줄인다

송고시간2018-04-22 12:00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전시 소방·구급차 출동정보 3천만건 분석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으로 5분 내 출동비율 2배 향상"

긴급차량 최단거리 기반 출동경로 분석(예시)
긴급차량 최단거리 기반 출동경로 분석(예시)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대전광역시에서 소방차와 구급차 등 긴급차량의 현장 출동시간이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2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2016년 8월∼2017년 7월 대전 시내 긴급차량의 출동 위치정보 3천만건을 '인공지능(AI) 기계학습'으로 분석한 결과 긴급차량이 5분 이내에 출동하기 어려운 취약지역 7곳과 상습 지연구간 800여곳을 찾아냈다.

이들 구간 중 유성구 테크노밸리와 대덕구 대화동은 오전 9∼10시, 오후 1∼3시 소방차의 5분 이내 출동비율이 10%로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대전지역 내 병원급 의료시설 108곳 중 5분 이내 소방차 출동이 가능한 곳은 14%(22곳)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불법 주차가 많은 주택가·상업지역 이면도로, 골목길이 소방차의 현장 도착을 방해하는 주요 구간으로도 나타났다.

이와 함께 관리원은 긴급차량의 신속한 출동을 위해 지연구간을 피해 가는 최적 경로 분석도 진행했다.

기존에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과 직선거리를 기준으로 현장에 출동할 119안전센터를 배정했다.

하지만 관리원은 사고 현장까지 가장 신속하게 갈 수 있는 최적 경로를 기준으로 출동할 센터를 찾아냈다. 이런 결과에 근거해 모의실험을 한 결과 긴급차량이 5분 이내 현장에 출동하는 비율이 기존보다 2배 이상 상승했다.

관리원은 "이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에 따라 출동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대전시는 관리원의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소방차량이 재난현장에 신속하게 도착할 수 있도록 '소방차량 골든타임 확보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습 지연구간의 주택·상업지역에 주민들이 화재 초기 진압에 나설 수 있도록 비상 소화장치도 우선 설치할 방침이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우리 기관의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이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활용된 의미 있는 사례"라며 "향후 지자체와 다양한 협력을 통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사회현안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