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관령도 덥다 더워'…때 이른 무더위에 27.3도 치솟아

송고시간2018-04-20 17:32

4월 일 최고기온 대관령 3위·태백 28도로 2위

초여름 날씨…해변 찾은 관광객
초여름 날씨…해변 찾은 관광객

(강릉=연합뉴스) 강릉의 낮 기온이 영상 25도까지 올라간 지난 19일 경포 해변을 찾은 관광객들이 송림 속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국 곳곳이 때 이른 한여름 날씨를 보인 20일 상대적으로 시원한 지역으로 알려진 강원도 역시 더위를 피해가지 못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낮 최고기온은 정선 북평 30.5도, 평창 스키점프 30.3도, 영월 29.6도, 춘천 29도, 원주 28.1도, 태백 28도, 대관령 27.3도를 기록했다.

태백은 관측 이래 4월 일 최고기온 2위를, 대관령은 3위 기록을 각각 새로 썼다.

바닷바람 영향을 받은 동해안은 강릉 26.7도, 양양 23.4도, 삼척 23.1도, 동해 21.1도, 속초 20.9도 등으로 낮은 기온분포를 보였으나 해변에는 더위를 피하려는 관광객 발길이 이어졌다.

기상청은 21일까지 평년보다 5∼11도 높은 기온분포를 보이고, 낮 기온도 30도 안팎으로 올라 더울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내륙과 산간지역은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도 안팎으로 매우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초여름 날씨…해변 찾은 어린이
초여름 날씨…해변 찾은 어린이

(강릉=연합뉴스) 강릉의 낮 기온이 영상 25도까지 올라간 지난 19일 경포 해변을 찾은 어린이가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