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리타에 조선 여성도공 '백파선 기념상' 세운다

송고시간2018-04-22 09:05

(이천=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일본 대표 명품 도자기 '아리타야키'의 산파격인 조선의 여성도공 백파선(百婆仙·1560∼1656)을 기념하는 여인상이 아리타 현지에 세워진다.

일본 아리타에 설치되는 백파선 기념상
일본 아리타에 설치되는 백파선 기념상

[한국도예협회 제공=연합뉴스]

사단법인 한국도예협회와 조선도공기념사업회 산하 백파선기념사업회는 오는 29일 오전 일본 규슈 사가 현 서부 산간마을 아리타에서 열리는 도자기축제 개막에 맞춰 아리타 내 '백파선 갤러리'에서 기념상 제막행사를 한다고 22일 밝혔다.

기념상은 백파선갤러리 야외에 좌상 형태로 설치된다.

경기 여주에서 작품 활동을 하는 안석영 작가가 최대한 조선 시대의 방식을 고증해 제작했다.

제작 과정에 기계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수작업으로 공을 들였고, 전통 장작가마로 불을 때 작품을 구워냈다.

일본 아리타에 설치되는 백파선 기념상을 소성하는 과정
일본 아리타에 설치되는 백파선 기념상을 소성하는 과정

[한국도예협회 제공=연합뉴스]

기단과 좌대를 포함해 높이 1.8m 규모로 치마저고리를 입고 앉아 다완(茶碗·찻사발)을 손에 받쳐 들고 들여다보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기념상 제막은 한국도예협회와 한·일 백파선기념사업회 주도로 이뤄졌다.

사업비 1억3천여만원은 경기도가 지원했다.

백파선은 임진왜란 당시 일본에 끌려갔다가 훗날 '아리타 도자기의 어머니'로 추앙받게 된 실존 인물이다.

조선 최초 여성 사기장인 그는 임진왜란 때 도공인 김태도(金泰道)의 아내로 일본으로 끌려가 아리타와 인접한 타케오시에서 도자기를 만들었다.

몇 해 지나지 않아 남편이 세상을 뜨자 900여 명의 조선인 도공들을 데리고 아리타로 이주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리타 도자기'를 탄생시킨 주역이다.

윤태운(71) 조선도공기념사업회장은 "1년여간 협의 끝에 한·일 공동으로 백파선 조명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일본도자의 발전이 일본의 조선침략을 통해 이뤄졌다는 역사적 사실을 알리고 국민도 우리 도자 역사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16년 10월 일본 아리타에 문을 연 백파선 갤러리
2016년 10월 일본 아리타에 문을 연 백파선 갤러리

[김해시 제공=연합뉴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