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선 뒤 법정에 서는 자치단체장…보궐선거 공식?

송고시간2018-04-22 07:10

포천·가평서 반복…지방선거 앞두고 공천 '고심'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포천시와 가평군에서 보궐선거로 당선된 자치단체장들이 법정에 서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다.

전임 단체장의 비위를 답습하지 않겠다는 다짐으로 보궐선거에 당선됐으나 후임 단체장 역시 재판에 넘겨지자 시민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22일 검찰과 해당 지자체 등에 따르면 김종천 포천시장은 지난 18일 기부 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12월 초 학교 동문회 송년 모임에 참석해 37명에게 잣과 손톱깎이 등 총 115만원 상당의 시청 기념품을 동문회 기념품으로 나눠 준 혐의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김 시장은 보궐선거로 당선된 지 1년 만에 법정에 서게 됐다.

지난해 4월 포천시에서는 서장원 시장이 강제추행죄로 당선 무효 처리돼 시장 자리가 비자 보궐선거가 치러졌다.

서 시장 역시 2008년 보궐선거로 당선됐다. 당시 박윤국 시장이 총선에 출마하고자 사임했기 때문이다.

무소속이었던 서 시장은 이후 자유한국당(옛 한나라당)에 입당한 뒤 2010년 재선에 성공했지만 2014년 3선에 성공한 직후 성 추문에 휘말려 중도 하차했다.

이로써 포천지역은 최근 보궐선거로 당선된 시장 2명이 잇따라 법정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김 시장은 오는 6월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자유한국당 포천·가평지역 위원회 관계자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미스러운 일이 터져 난처하다"며 "공천심사위원회에서 김 시장의 사건을 면밀히 들여다본 뒤 공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공교롭게 가평에서도 보궐선거로 당선된 군수가 잇따라 법정에 섰다.

양재수 군수가 기부 행위로 당선 무효가 확정되자 2007년 4월 보궐선거가 치러졌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진용 군수가 당선됐다.

이 군수는 당선 두 달 만에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첫 번째 고비를 맞았지만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아 기사회생했다.

그러나 두 번째 고비는 넘지 못했다. 이 군수는 기획부동산 업자와 골재채취 업자에게 돈을 받은 혐의로 또 기소된 뒤 유죄가 인정돼 직위를 잃었다.

이 군수의 공백을 메우고자 2013년 4월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김성기 군수가 무소속으로 당선됐다.

당선 직후 김 군수는 경쟁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법정에 섰으나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대법에서도 그대로 확정돼 군수직에 복귀했다.

김 군수는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에 입당해 2014년 재선에 성공했지만 오는 6월 치러질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을 받은 뒤 성 상납 의혹이 불거져 곤욕을 치르고 있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