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연안 최적화한 해만가리비 개발한다…내달 적응시험

송고시간2018-04-22 09:00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남해안 청정해역에 최적화한 해만가리비를 개발한다고 22일 밝혔다.

해만가리비
해만가리비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도는 현재 국내에서 양식하는 해만가리비는 중국에서 이식한 품종으로 여러 세대를 거쳐 생산됐기 때문에 유전적 열성화 현상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어린 조개를 양식하면 기형 발생률이 높고 최근에는 폐사량이 점차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도는 경남 연안에 최적화된 해만가리비를 개발하려고 지난해 11월 미국 메릴랜드주 해양환경기술연구소와 협약을 체결해 미국 메릴랜드의 야생 해만가리비를 도입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5∼7㎝ 크기의 우량 어미 해만가리비 90㎏을 시료로 사용해 내달부터 경남 연안해역에서 적응시험을 한다.

이 시험을 거쳐 올해 연말까지 경남 연안 해양환경과 기후변화에 특화된 해만가리비를 개발할 계획이다.

또 경남 특화 해만가리비 인공종자 생산에도 나서 도내 양식어민에게 보급할 방침이다.

해만가리비는 북아메리카 대서양연안이 원산지다. 고수온에 강하고 성장이 빨라 이식한 그해에 상품으로 출하할 수 있어 어민 소득에 큰 도움을 준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해만가리비는 2013년 수산물 생산통계에 처음으로 194t이 잡히고 나서 2014년 659t, 2015년 1천156t, 2016년 2,618t으로 해마다 생산량이 급증하고 있다.

노영학 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축적된 해만가리비 양식기술을 미국산 우량 해만가리비에 적용해 유전적 다양성을 확보한 경남산 해만가리비를 개발하도록 총력을 쏟겠다"며 "경남 특화 해만가리비가 개발되면 경남지역의 새로운 특화수산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우량종 보존과 종자 보급 시행에 전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