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보수야당, '김경수 죽이기' 위해 의혹 부풀려"

송고시간2018-04-20 18:38

"일부 언론 허위·왜곡보도 도 넘어…'괴벨스'로 전락 안 돼"

김경수, 허위사실공표·명예훼손 혐의로 언론매체 고소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보수야당과 일부 언론을 향해 "허위사실 유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은 특히 확인되지 않은 경찰의 수사 내용을 토대로 마치 김 의원이 드루킹 사건의 '배후'라는 뉘앙스를 풍기고 있다고 지적하며 의혹 부풀리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댓글조작을 지시했다는 듯한 언론보도가 나오고, 보수야당이 이를 기정사실화하는 상황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객관적인 결론이 도출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사 과정을 세세하게 보도함으로써 범죄가 성립한다는 예단을 줄 위험이 있다"면서 "지방선거를 불과 두 달도 안 남긴 상황에서 수사 기관의 입을 통해 나오는 정보가 침소봉대된다면 이는 선거에 분명히 영향을 미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야당은 '김경수 죽이기'를 위해 본질과 무관한 내용을 확대해석하고,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면서 "흠집내기와 정쟁에만 매몰돼 있을 뿐 국회의원 본연의 책무는 뒷전으로 두고 있어 황당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 역시 서면 논평을 통해 "피해자를 피의자로 둔갑시키기 위한 일부 언론의 편향·편파·추측·과장·허위·왜곡보도가 도를 넘고 있다"며 "드루킹 사건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언론이 괴벨스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을 향해 "수사기관이 오히려 국민적 의혹을 키우고, 언론의 오보를 부추기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면서 "수사기관에 의해 의혹이 부풀려지거나 언론의 오보에 여론이 호도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경수 의원은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정보통신망 이용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한 방송 매체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만간 한 일간지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 "보수야당, '김경수 죽이기' 위해 의혹 부풀려" - 1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