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 경선 연기 요청

송고시간2018-04-20 17:09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는 경남도당에서 오는 22·23일로 예정한 창원시장 후보 경선일정을 늦춰달라고 20일 요청했다.

그는 이날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권리당원 명부 유출·불법 여론조사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경남도당이 경선을 강행하면 중대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중대결심이 무엇을 뜻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창원시 권리당원들의 지지성향이 불법 여론조사를 통해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정상적인 진상조사 활동과 당 차원의 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며 경선일정 연기를 재차 요청했다.

경남도당에서 진상조사를 했으나 여론조사 기관이 서버 제출을 거부해 저장된 불법 여론조사 결과 데이터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등 진상조사가 미흡했다고 그는 주장했다.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은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전화 자동응답서비스(ARS)를 통한 권리당원 투표 50%·안심 번호 일반 투표 50%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당 방침상 경남도당이 경선 후보에게 권리당원의 전화번호를 제공하지 않는다.

전수식 예비후보 측은 경선 경쟁자인 허성무 예비후보 측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창원시 지역위원장 한 명이 지난 7일 권리당원들의 전화번호를 확보해 불법으로 권리당원들의 지지후보 성향을 파악하는 여론조사를 했다고 지난 17일 주장했다.

불법 여론조사 진상규명하라
불법 여론조사 진상규명하라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수식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선거 예비후보(파란색 점퍼)가 지난 17일 창원시청에서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20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