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60%, 환경보전 위해 연안 골재채취 줄이거나 금지해야"

송고시간2018-04-20 17:05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국민 60%가 해양환경 보전을 위해 연안의 모래 등 골재채취를 줄이거나 금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전국의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국민 해양수산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안의 골재채취에 대해 11.0%는 환경보전을 위해 전면금지해야 한다고, 49.9%는 줄여야 한다고 각각 응답했다.

바닷모래 채취
바닷모래 채취

23.4%는 현재 상태 유지를 지지했고 15.7%는 우수한 골재 자원 확보를 위해 현재보다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해양수산 분야 정책(복수응답)으로는 42.5%가 해양환경·생태계 보호를 꼽았다.

해양 재해 대응체계 강화(36.8%), 해양생물 보호와 생물 다양성 확보(32.5%), 선박사고 예방과 항만안전보안 강화(31.9%), 수산물 수급 안정(26.3%) 등이 뒤를 이었다.

해양 영토를 위협하는 요인으로는 외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꼽은 응답자가 3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본의 독도 침탈 시도(26.5%), 주변국과의 해양경계 미확정(16.1%), 북한과의 서해 북방한계선 문제(9.9%), 해양경비력 부족(8.3%) 등 순으로 응답했다.

해양 영토 수호와 환경오염 방지 등 해양공익기능 유지를 위한 국가 예산 추가 투입에 대해서는 76.7%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KMI는 2017년 조사에서는 긍정적인 응답 비율이 54.6%였으나 올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응답자 19.9%는 귀어·귀촌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2017년 조사 때보다 7.5%포인트나 높아졌다.

남성(23.2%)이 여성(16.5%)보다, 화이트칼라 직군(24.7%)이 블루칼라 직군(19.2%)보다 높게 나타났다.

귀어·귀촌하려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깨끗한 자연환경을 꼽은 사람이 59.2%로 가장 많았고 해양 레저를 즐길 수 있어서(26.1%), 도시 생활이 싫어서(20.7%), 해양 관련한 일에 종사하려고(20.5%),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어서(13.6%) 등이 뒤를 이었다.

외국산 수산물 안전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31.3%로 2017년의 17.6%보다 크게 높아졌다.

연령별로는 20대(48.03%)와 30대(34.2%), 지역별로는 인천·경기(35.4%), 전라권(39.9%), 부산·경남·울산(38.7%) 등 바다와 인접한 지역의 부정적인 인식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해운산업 육성을 위한 국책펀드 조성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견이 30.5%로 반대 의견 12.7%보다 많았다.

해상 안전을 위해 시급히 추진해야 할 사항으로는 화물·여객 안전 기준 강화(31.2%), 불법 운항·조업 감시 강화(28.8%), 노후 선박 수리·현대화(22.9%), 선박 위치 추적 장치 지원(7.4%) 등을 꼽았다.

연안여객선을 기차, 시내버스와 같이 대중교통 수단화하는 것에는 59.2%가 찬성했다.

해양수산개발원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3월 26일부터 4월 6일까지 전국의 성인 남녀 1천 명으로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의 신뢰도는 95%이며, 최대허용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