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천 32.5도…전국 곳곳 관측이래 4월 최고 무더위(종합)

송고시간2018-04-20 19:19

(전국종합=연합뉴스) 한무선 장덕종 기자 = 20일 경북 영천 낮 최고기온이 32.5도까지 치솟는 등 전국 곳곳이 때 이른 한여름 날씨를 보였다.

남부지방 곳곳에서는 30도를 넘어 관측 이래 4월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더위 식히는 학생들
더위 식히는 학생들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여름 날씨를 보인 20일 오후 대구 경북대학교 일청담 분수대 옆에서 학생들이 더위를 피하고 있다. 2018.4.20
psykims@yna.co.kr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최고기온은 경북 영천시 신령면이 32.5도로 가장 높았다.

전북 무주 31.7도, 전남 곡성 31.3도, 경남 합천 31.3도, 경북 김천 31.0도, 전남 화순 31.0도, 충북 영동 30.8도 등 남부지방 곳곳이 30도를 넘었다.

전북 임실 최고기온은 30.6도, 전북 장수 28.9도, 경남 거제 27.9도로 관측 이래 가장 높은 4월 최고기온을 경신했다.

강한 일사로 낮 동안 수은주가 오르면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올랐다.

대기오염물질에다 강한 햇볕으로 오존 물질이 생성되면서 경기도 대부분 지역과 부산, 전북 완주, 전남 순천, 충북 청주, 경북 김천, 경산 등에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오존주의보는 대기 중 오존 농도가 1시간 평균 0.12ppm 이상일 때 발령한다.

낮 기온이 치솟자 거리에는 벌써 반소매에 반바지 차림으로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도 적지 않았다.

소지품으로 따가운 햇빛을 가리거나 손으로 부채질하며 더위를 식히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편의점, 카페 등에는 아이스크림과 얼음이 든 시원한 음료가 불티나게 팔렸다.

이번 더위는 오는 22일 비가 내리면서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오후 서쪽 지역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에는 전 지역으로 확대됐다가 23일 오후 서쪽 지역부터 차차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22일 오후부터 23일까지 30∼70mm이며, 많은 곳(남해안과 산지 부근)은 100mm 이상을 나타내겠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