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정상 '핫라인' 열렸다…문 대통령 집무실·관저 책상위 설치(종합2보)

송고시간2018-04-20 18:14

北국무위와 연결…송인배 靑1부속실장-국무위 담당자 4분 19초간 시험통화

靑 "전화상태 매우 좋아 옆집서 전화하는 듯"…"분단 70년 만의 사건"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통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통

(서울=연합뉴스) 남북 정상 간 '핫라인'(Hot Line·직통전화)이 20일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 돼 시험통화를 실시 했다. 이날 시험통화는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이뤄졌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남북정상회담을 꼭 일주일 앞둔 20일 설치가 완료됐다.

핫라인은 청와대 여민관 3층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집무실 책상 위에 놓였지만, 관저와 본관 집무실 등 대통령 업무 장소에 모두 연결되도록 설치됐다.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설치는 역사상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정상회담 이전에 역사적인 첫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역사적인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연결이 완료돼 오늘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상호 통화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통 뒤 시험통화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통 뒤 시험통화

(서울=연합뉴스) 남북 정상 간 '핫라인'(Hot Line·직통전화)이 20일 청와대에 설치돼 송인배 청와대1부속실장이 북한 국무위 담당자와 시험통화하고 있다. 이날 시험통화는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이뤄졌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전화통화는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실장과 북한 국무위원회 담당자 간 이뤄졌으며, 송 실장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통화했다.

먼저 송 실장이 전화를 걸자 북한 담당자가 '평양입니다'라고 받았고, 이에 송 실장이 "안녕하십니까. 여기는 청와대입니다. 잘 들립니까. 정상 간 직통전화 시험 연결을 위해 전화했습니다. 저는 청와대 송인배 부속비서관입니다"라고 말했다.

송 실장은 "서울은 날씨가 아주 좋다. 북측은 어떻습니까"라고 물었고, 북측 담당자는 "여기도 좋습니다"라고 답했다.

우리 측에서 전화를 걸어 통화한 시간은 3분 2초, 이어 북측이 전화를 걸어와 통화한 시간은 1분 17초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윤 실장은 "전화연결은 매끄럽게 진행됐고 전화상태가 매우 좋았다"며 "마치 옆집에서 전화하는 듯했다"고 설명했다.

남북정상 '핫라인' 개통, 시험통화 완료
남북정상 '핫라인' 개통, 시험통화 완료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정상회담준비위 종합상황실장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20일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통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핫라인에는 여타 정상 통화와 마찬가지로 보안 장치가 별도로 설치됐다.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제안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수용하면서 핫라인이 설치된 적 있지만, 당시에는 국정원과 노동당 통일전선부 사이에 놓였었다. 실제 두 정상이 통화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핫라인은 남북 간 우발적 군사충돌 등의 완충 역할을 했지만, 2008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올해까지 완전히 불통상태였다. 이 라인은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특사의 방남을 계기로 복원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분단 70년 만에 남북 정상이 언제든지 전화를 하면 연결이 되는 상황이 됐다"며 "특히 대통령 집무 공간 책상 위에 놓여 김 위원장과 얼마든지 통화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됐지만, 관저를 비롯해 대통령이 어디에 계시든 연결이 가능하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남북정상 핫라인 개통(PG)
남북정상 핫라인 개통(PG)

청와대는 송 실장과 통화한 북측 인사가 실무자급이라고만 밝혔고, 향후 부속실장이 정상 간 통화를 챙겨야 한다고 판단해 송 실장이 직접 통화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논의하지 않았다"며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 간 의전·경호·보도 분야 3차 실무회담은 이르면 다음 주 초께 열릴 예정이다. 하지만 고위급회담 여부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필요할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정상회담 전에 방북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었다.

윤 실장은 "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남은 시간 현장점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내일 판문점에서 경호기관 관계대책회의가 있는데 마지막 준비위 회의를 포함해 다음 주에는 판문점 현장 회의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는 24일 판문점 종합상황실이 열리면 상황실을 중심으로 차분하고 꼼꼼하게 준비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