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정상 '핫라인' 열렸다…청와대-북한 국무위원회 연결

송고시간2018-04-20 16:32

송인배 靑1부속실장-국무위 담당자 4분 19초간 시험통화

청와대,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시험 통화
청와대,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시험 통화

(서울=연합뉴스) 남북 정상 간 '핫라인'(Hot Line·직통전화)이 20일 청와대에 설치돼 송인배 청와대1부속실장(오른쪽)의 북한 국무위 담당자와 시험통화를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왼쪽)이 청취하고 있다. 이날 시험통화는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이뤄졌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남북정상회담을 꼭 일주일 앞둔 20일 설치가 완료됐다.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설치는 역사상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정상회담 이전에 역사적인 첫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통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통

(서울=연합뉴스) 남북 정상 간 '핫라인'(Hot Line·직통전화)이 20일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 돼 시험통화를 실시 했다. 이날 시험통화는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이뤄졌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역사적인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연결이 완료돼 오늘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상호 통화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전화통화는 송인배 청와대 1부속실장과 북한 국무위원회 담당자 간 이뤄졌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