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교육청, 수업관찰 등 유치원 현장평가 폐지 추진

송고시간2018-04-22 08:13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제5주기 유치원 평가(2020년∼2022년)를 앞두고 수업관찰 등 현장평가를 대체할 새로운 평가 방법을 모색한다.

경기도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교육청은 최근 경기도교육연구원에 '교육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유치원평가 혁신 방안'을 주제로 연구 의뢰를 했다고 22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3년을 주기로 서면평가와 현장평가를 통해 도내 공사립 유치원 2천100여 곳을 평가하고 있다.

유치원평가 결과는 '유치원 알리미' 사이트에 공개된다. 전문가들의 총평과 영역별 소견, 강점 등이 담겨 학부모들이 유치원을 선택할 때 기준이 되기도 한다.

평가 항목은 교육과정, 교육환경, 건강 및 안전, 운영관리, 자체지표 등 5개 영역이다.

서면평가는 유치원 운영계획서와 자체평가 보고서 등이 검토된다. 이어 현장평가 위원들이 직접 유치원을 방문해 수업을 관찰하고 교직원을 면담해 서면평가 내용을 재확인한다.

현장평가 위원은 공·사립 유치원 원장과 원감, 학부모 등 3명이 1팀으로 지역 교육지원청마다 평균 3팀씩 구성된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현장평가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된다.

평가 매뉴얼이 있다지만 위원마다 점수를 부여하는 기준이 다를 수밖에 없고, 하루 단 몇 시간에 불과한 방문만으로는 유치원의 전반적인 운영 상황을 제대로 평가받기 어렵다는 것이다.

도교육청은 이런 목소리를 반영해 경기도교육연구원과 함께 현장평가의 실효성을 연구하기로 했다.

또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유아교육법 시행령에 명시된 현장평가 방법을 각 시·도 교육감이 자율로 평가 방법을 정할 수 있게끔 법령을 개정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할 방침이다.

경기도교육청 유아교육과 관계자는 "현장에 어려움을 주는 평가가 아닌 도움을 주는 방식이 돼야 한다"라면서 "유치원 평가에 현장평가가 꼭 필요한지, 자체평가 등 다른 평가 방법이 운영과 교육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더 되지는 않을지 여러 방안을 다각도로 살펴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경기도는 농산어촌, 공업단지, 대도심 등 지역 여건이 달라 이들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평가 방법도 이번 연구를 통해 도출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