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전남지사 경선 탈락 장만채 "결과 존중, 소양 쌓겠다"

송고시간2018-04-20 16:09

"정당의 저력이 적폐 될 수 있어"…경선 탈락 충격·회의감 표출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에서 탈락한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은 20일 "경선 결과를 존중한다"고 승복했다.

장 전 교육감은 이날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저를 아끼고 성원해준 도민, 당원, 지지자 여러분에게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며 "당원 한사람으로서 당의 성공, 전남도의 발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에 입당해 정당 정치를 처음으로 경험한 그는 "정당에는 문제도 있지만 힘이 있고, 병폐도 있지만 그런 힘이 있어서 대통령도 만들어내는 것 같다"며 "수십 년간 어려운 시절을 버텨낸 힘이 저력이 되고 그 저력이 적폐가 될 수도 있다는 것도 느꼈다"고 평가했다.

상대적으로 당내 입지가 탄탄한 김영록 후보와의 경선과정에서 느낀 유감, 반감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지사 선거에 출마하려한 것은 어려운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전남 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었지 정치에 대해서는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며 "정치권력, 행정이 도민의 생각과 일치하지 않고 약간의 틈새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도 했다.

앞으로 활동계획에 대해서는 "현실세계가 아닌 정신세계를 탐닉하는 게 젊은 시절부터 내 꿈이었다"며 "공부도 하고 책도 읽으면서 소양을 쌓고 사색하겠다"고 밝혔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