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상조, 내달 10대 그룹 만나 지배구조 개선상황 듣는다

송고시간2018-04-20 16:01

5월 10일 예정…취임 후 세 번째 재계 간담회

삼성·현대차·SK·LG·롯데에 GS·한화·현대중·신세계·두산 추가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다음 달 10대 그룹 전문 경영인을 만난다.

과거 두 차례 재계 간담회가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자리였다면, 이번 간담회는 범위를 넓혀서 각 그룹의 개선 방향을 듣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김상조, 대기업 공익재단 전수조사(PG)
김상조, 대기업 공익재단 전수조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20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내달 1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내 10대 그룹 전문 경영인 간담회를 한다.

김 위원장은 작년 6월 취임 직후 삼성·현대차·SK·LG 그룹과 회동을 했으며, 11월에는 현대차·SK·LG·롯데 그룹 경영진을 만났다.

세 번째인 이번 간담회에는 그동안 만난 5대 그룹에다가 GS·한화·현대중공업·신세계·두산을 포함해 10대 그룹 경영진과 만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취임 후 재벌 지배구조 개선을 촉구하며 자율적 개혁 '데드라인'을 주주총회 시즌인 3월 말로 내걸었다.

이에 따라 5대 그룹 가운데 삼성을 제외한 4대 그룹이 개혁안을 내놨고, 삼성도 최근 순환출자 해소 계획을 발표했다.

따라서 앞서 간담회 두 번은 김 위원장이 대기업 지배구조 개선 의지를 전하는 자리였다면, 이번 간담회는 대기업들의 추진 상황을 김 위원장이 듣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3차 간담회를 예고하며 "(각 그룹의) 애로사항을 경청하면서 앞으로 지속가능한 지배구조를 위해 정부와 재계가 어떤 측면에서 함께 노력해야 하는지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 하반기에 국회에 제출할 공정거래법 개편안에도 그 내용을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공정위 관계자는 "각 그룹에서 누가 참석할지는 확정되지 않았고 대한상의를 카운터 파트너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