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기념관 건립에 주민 반발…시위대 강제로 끌려나가

송고시간2018-04-20 15:28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고향' 시카고 남부에 추진 중인 기념관 건립 사업을 둘러싸고 오바마 측과 지역 주민간 대립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시카고 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오바마 기념관 건립 사업 계획안 심의회의에서 주민 20여 명이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다 경비 요원들에게 강제로 끌려나가는 사태가 벌어졌다.

흑인인권 운동단체 '블랙 유스 프로젝트 100'(Black Youth Project 100)이 주축을 이룬 시위대는 도시계획위 위원들에게 '오바마 기념관 건립 계획안에 찬성 표를 던지지 말아달라'고 호소하다 퇴장 당했다.

주민들은 "오바마 기념관 건립과 관련, 인근 지역이 재정비 되더라도 기존 주민들의 삶의 터전은 보호되어야 한다"며 오바마 측에 지역혜택협약(CBA) 체결을 촉구했으나 오바마는 "서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 원성을 듣고 있다. CBA는 개발과정에서 주민들을 소외시키지 않겠다는 약속이며, 사업자에게 집중될 수 있는 수익 일부를 사회적으로 공정하게 분배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오바마 측은 "CBA는 개발업자가 개발 프로젝트에서 이익을 얻을 때나 요구할 수 있는 것"이라며 "오바마 재단은 비영리단체이고, 오바마 기념관 자체가 지역사회에 대한 큰 투자"라는 입장이다.

시카고 트리뷴은 오바마 기념관 건립 사업의 주체인 '오바마 재단' 관계자들이 다음달 시카고 시 도시계획위원회 회의에 출석해 기념관 설립 부지 '잭슨파크' 개발 계획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바마 기념관은 애초 작년 초 착공 예정이었으나,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오바마 측은 늦어도 금년내 착공해 2021년 개관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시위대는 오바마 기념관 건립 부지 인접 지역 주택 소유주에 대한 재산세 동결 등을 명시한 시 조례 제정을 요구했다. 또 재정비되는 주택 단지의 30%를 저소득층을 위한 시설로 할당해달라고 당부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주민은 "대통령 기념관이 들어서고 나면 인근지역 주택 가격이 올라 원주민들은 삶의 터전에서 쫓겨날 수 있다(젠트리피케이션)는 두려움이 있다"면서 "CBA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일부 지역엔 고령의 임차인들이 많이 산다. 수십년간 이 곳을 집으로 알고 살아온 사람들, 이 곳에서 쫓겨나면 갈 곳이 없는 이들"이라며 "이들을 반드시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는 시카고 시로부터 무상으로 받은 도시 남부 미시간호변의 유서 깊은 시민공원 '잭슨파크' 내 약 8만㎡ 부지에 연면적 2만㎡ 규모의 현대식 석조 석물 3개 동을 짓고 '차세대 양성 센터'로 만들어가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기획 초기부터 비밀리에 프로젝트를 추진, "주민들을 소외시키고 불필요한 세금만 떠안긴다"는 비난을 면치 못하고 있다.

잭슨파크는 1974년 미 국립사적지로 지정된 곳이어서 미 국립사적지 보존법 및 국가환경정책법 위배 논란도 빚고 있다.

시카고 시는 잭슨파크 내 2개의 대중 골프장을 특급 골프장으로 재설계해 오바마 센터와 연계한다는 구상인데, 이 역시 주민 휴식처를 특정 부유층의 전유물화 한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일각에서는 '오바마 센터'가 미국의 첫 흑인 대통령 기념관으로서의 '역사적 기대'를 외면하고 '사회적으로 퇴행적인' 아이디어에 입각해 조성되고 있다는 지적도 내놓은 바 있다.

오바마기념관 건립에 주민 반발…시위대 강제로 끌려나가 - 1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