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硏 초대 사무총장 "불이익 있을까봐 홍일표 부인 요청수락"

송고시간2018-04-20 16:35

"김기식 전 의원이 한미硏 운영에 가장 적극적으로 개입"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 초대 사무총장을 지낸 주용식 중앙대 교수는 20일 "연구소가 홍일표 청와대 행정관의 부인을 받지 않을 때 불이익이 있을까봐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주 교수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심재철·정종섭 의원 주최로 열린 '한미연구소 탄압사태와 한미관계' 세미나에 참석해 "홍 행정관의 부인인 감사원 장모 국장의 메일이 '도와주겠다'는 의미였을지라도, 메일을 받고 처음 들었던 생각은 '요청을 들어주지 않는다면 받을 불이익이 어떤 것일까'라는 점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국장이 USKI 방문연구원 신청 과정에서 남편과 감사원을 거론하며 자신을 방문학자로 뽑아달라는 이메일을 USKI 측에 보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현재 감사원은 진상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주 교수는 'USKI 운영에 가장 적극적으로 개입한 국회의원이 누구냐'는 질문에 김기식 전 의원을 지목하면서 "한미관계에 대해서 '세미나만 해라', '콘퍼런스만 해라' 등 (김 전 의원의) 요구가 내려왔다"고 밝혔다.

홍일표 부인이 USKI에 보낸 것으로 알려진 이메일
홍일표 부인이 USKI에 보낸 것으로 알려진 이메일

(서울=연합뉴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19일 "홍일표 청와대 행정관의 부인 장 모 씨가 한미연구소(USKI)에 남편과 자신이 재직하는 감사원을 앞세워 방문학자로 뽑아 달라고 요구했다"면서 장씨가 USKI측에 보낸 이메일을 공개했다. 2018.4.19
photo@yna.co.kr

홍일표 청와대 선임행정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일표 청와대 선임행정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