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日의원·관료 야스쿠니참배에 "어떻든 정당화 안 돼"

송고시간2018-04-20 15:35

당국자 "日, 겸허한 역사 성찰·반성기반으로 신뢰 회복하길"

야스쿠니 집단참배하는 일본 의원들
야스쿠니 집단참배하는 일본 의원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의 초당파 의원연맹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이 춘계대제(春季大祭)를 앞두고 20일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집단참배했다. 2018.4.20
jsk@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일본 국회의원 등이 20일 태평양전쟁 일본인 전범들이 합사된 도쿄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한 데 대해 "일본은 역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기반으로 책임 있는 행동을 통해 주변국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시작되는 야스쿠니신사 봄 제사(춘계대제)를 앞두고 이뤄진 일본 여야 국회의원 등의 집단참배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이같이 밝혔다.

당국자는 이어 "야스쿠니신사가 과거 식민지배 및 침략의 역사를 미화하는 상징적 시설물인 만큼 어떤 이유로도 참배는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언론에 의하면 이날 초당파 의원연맹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76명과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 부(副)대신, 오쿠노 신스케(奧野信亮) 총무 부대신 등 일부 정부 고관들이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