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앗! 실수…37조원 잘못 보냈네"…도이체방크 송금오류 정정

송고시간2018-04-20 15:08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가 37조 원을 실수로 송금했다가 수 분 만에 정정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블룸버그 통신은 20일 도이체방크가 지난달 일일 담보 조정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유럽 파생상품거래소인 유렉스(EUREX) 계좌로 380억 유로(약 36조9천억 원)를 잘못 보냈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도이체방크는 곧바로 오류를 인지했으며, 금융 손실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이체방크 대변인은 이번 일이 "운영 오류"에 따른 것이며, "수 분 안에 오류를 확인해 바로 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오류가 일어난 원인을 찾으려 힘쓰고 있고,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를 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380억 유로는 도이체방크의 시가총액보다 50억 달러(5조3천억 원) 많은 규모다.

이번 오류 탓에 도이체방크는 또 한 번 신뢰도에 금이 가게 됐다.

도이체방크는 장기간 실적 부진으로 올해 들어 주가가 26% 떨어진 가운데 이달 초 존 크라이언 최고경영자(CEO)를 교체하기도 했다.

크라이언 CEO 재직 기간 도이체방크 주가는 반 토막 났다. 은행 측은 지점 폐쇄, 일자리 삭감 등을 추진했으나 투자자들의 호응을 얻지 못했고, 미 월스트리트 금융사와 비교해 투자은행 부문도 부진한 것으로 평가됐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체방크 건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체방크 건물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