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ZTE "美제재 불공평…모든 법적 허용 수단 동원할것"

송고시간2018-04-20 14:51

미국 제재가 불공평하다고 반박한 중국 ZTE 성명
미국 제재가 불공평하다고 반박한 중국 ZTE 성명

[환구시보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기업과 거래가 금지된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장비업체인 ZTE가 미국 정부의 제재에 불만을 터트리며 모든 법적 허용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일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ZTE는 미 상무부가 북한, 이란과 거래한 ZTE에 대해 향후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할 수 없도록 조치한 데 대해 이날 이러한 내용의 반박 성명을 내놨다.

ZTE는 성명에서 "미국은 지난 2년간 ZTE가 관련 책임자를 처벌하고 관련 문제를 신속히 바로잡는 등 노력한 것을 무시했다"면서 "관련 조사가 끝나기도 전에 엄격한 제재를 가하는 것은 매우 불공평하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제재는 ZTE의 생존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많은 미국 기업을 포함한 ZTE의 모든 협력 파트너의 이익에도 손해를 끼칠 것"이라면서 "ZTE는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법률에 허용된 모든 수단으로 합법적인 권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ZTE는 "우리는 모든 직원과 주주의 권익을 지킬 것이며 전 세계 고객과 소비자, 협력 파트너 및 공급업체에 대한 책임을 이행할 것"이라면서 "중국에서 성장한 글로벌기업으로서 모든 직원이 힘을 합쳐 이 난국을 헤쳐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상무부의 이번 ZTE 제재는 이란 제재 위반으로 이미 11억9천만 달러(약 1조2천775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 것과는 별도 조치로, ZTE가 과거 상무부 조사 과정에서 허위로 진술한 것이 배경이 됐다.

ZTE는 2012년 1월부터 2016년 3월까지 미국 기업들로부터 구매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 3천200만 달러어치를 적법한 승인 절차 없이 이란 전기통신사업자인 TIC 에 공급한 혐의가 포착돼 상무부 조사를 받았다.

당시 ZTE는 제재 위반에 가담한 고위 임원 4명을 해고하고 35명에 대해선 상여금 삭감 혹은 견책 등의 징계를 하기로 상무부와 합의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았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