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 취해 응급실에서 소란…50대 남성 벌금형

송고시간2018-04-22 10:30

응급실
응급실

[촬영 이충원]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병원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운 5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황보승혁 부장판사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3)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24일 오후 11시께 울산시 남구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에게 욕설하는 등 약 40분간 소란을 피워 다른 응급환자의 조치와 진료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당시 술에 취한 상태로 얼굴의 상처를 치료하고자 응급실을 찾았는데, 치료를 받고도 "치료를 해달라"고 간호사 등에게 욕설하며 소란을 피웠다.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특별한 전과가 없고, 범행을 뉘우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