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블랙박스 회수 약 2달 소요"

송고시간2018-04-20 13:26

간담회서 美전문가 전망…"심해 수색 복잡하지만 경험 중요"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과 심해 수색 전문가의 만남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과 심해 수색 전문가의 만남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20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스텔라데이지호 관련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에서 4번째가 윌리엄 랭 미국 우즈홀연구소 실장, 6번째가 데이비드 갈로 CNN 해양 분석가. 2018.4.20
ye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지난해 남대서양 해상에서 침몰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 수색에 심해 수색장비를 투입한다면 블랙박스를 회수하기까지 약 2달이 걸릴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와 시민대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주최로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심해 수색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데이비드 갈로 미국 CNN 방송 해양분석가는 이같이 말했다.

갈로 박사는 "스텔라데이지호가 어디에 있는지 위치를 확인한 뒤 현장에 필요한 인력, 수색을 위한 탐사로봇, 기구 등을 투입하고 블랙박스를 회수하는 데 1∼2달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깊은 바닷속 지형은 평평하고 진흙만 있을 거로 생각하기 쉽지만, 해저는 지형이 복잡하고 드라마틱하다"면서 "현장을 파악하는 과정,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경험이 있다면 성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1년 대서양에 추락한 에어프랑스 447편 공동 탐사 책임자였던 그는 "스텔라데이지호는 447편과 비교해 깊이, 지형 등 비슷한 점이 많기에 선박을 찾는 것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않는다"며 자신감도 보였다.

지난 3월 열린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의 집회
지난 3월 열린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의 집회

[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러면서 "블랙박스를 회수하는 것은 사실 어렵지 않아 가능성으로 따지면 75% 정도"라며 "여러 단서를 통해 사고 원인을 규명할 수 있겠지만, 전체 사건을 위해서도 블랙박스 확보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윌리엄 랭 미국 우즈홀연구소 실장 역시 "스텔라데이지호의 위치를 파악해 수색장비를 투입한다면 하루 이틀이면 블랙박스를 회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 브리타닉호, 독일 비스마르크호 등의 탐사 작업에 참여했다.

랭 실장은 "심해 수색을 할 때는 경험이 중요하다"면서 "침몰한 선박이 어디 있는지, 해저 상황을 얼마나 파악하고 기록할지, 다양한 퍼즐을 분석해 조사·평가하는 데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텔라데이지호는 지난해 3월 브라질에서 철광석 26만t(톤)을 싣고 출발해 중국으로 항해하던 중 남대서양에서 침몰했다. 당시 필리핀 선원 2명이 구조됐지만, 한국인 8명을 포함한 22명이 실종됐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