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개 대학교수협의회 "비리사학재단 엄정수사 촉구" 진정서

송고시간2018-04-20 11:56

청암대 비리 전 총장 엄벌 촉구 기자회견
청암대 비리 전 총장 엄벌 촉구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전국 7개 대학의 교수협의회가 20일 검찰에 고소·고발장이 접수된 사학재단 비리를 엄정하게 수사해달라며 대검찰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동신대, 두원공대, 세한대, 수원대, 영산대, 청암대, 평택대 교수들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학을 축재와 영리수단으로 운영하며 등록금을 횡령한 악덕 사학재단을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교육부가 감독의무를 방기하고,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법원이 비리의 장본인을 옹호하는 사이 사학재단은 국회를 포함해 검찰, 언론 등에 전방위 로비를 벌인 흔적이 곳곳에 엿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은 이들 대학에 대한 수사가 외부의 압력으로 은폐 축소 조작되지 않도록 일선 검찰에 엄중히 수사하라고 당부해 사학비리가 다시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하게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37800009

title : 트럼프의 우편선거 뭉개기…"당일 결과 안나오면 많은 일 터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