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폼페이오 방북은 "트럼프 대신 김정은 만나 됨됨이 재본 것"

송고시간2018-04-20 12:03

백악관 고위관계자 "화면으로 보는 것과 직접 만나는 것은 완전히 달라"

비핵화 검증 체제? "극히 어렵지만 희망적으로 볼 근거 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누구를 직접 만나는 것과 화면상으로 보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빅토리아 코티스 미국 대통령 특별보좌관. PBS 화면 캡처.
빅토리아 코티스 미국 대통령 특별보좌관. PBS 화면 캡처.

미국 국무장관에 지명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장이 극비 방문을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것의 의미를 빅토리아 코티스 미국 대통령 특별보좌관 겸 국가안보회의 선임국장이 이같이 설명했다.

코티스 보좌관은 18일(현지시간) 미국 공영방송 PBS 대담 프로그램에서 폼페이오가 김정은을 만난 결과 `불투명한 북한 정권을 더 잘 파악하게 됐느냐' '새로운 정보를 갖게 됐느냐'는 등의 질문에 "전적으로 (그렇다)"고 말했다.

간접적으로 전해 듣는 게 아니라 "직접 만나 알아보는 게 매우 중요"한데 폼페이오는 "인간 성품을 파악하는 데 능하며 역지사지의 재능도 뛰어나다"는 것이다.

"북한 정권이 이것(핵 프로그램)에 왜 그렇게 돈과 힘을 쏟아붓는지, 우리로선 그 동기가 설명이 안 되는 일인데, 북핵 협상에서 뭘 원하는지를 직접 파악하는 것이 폼페이오 국장에게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라고 코티스 보좌관은 설명했다.

코티스 보좌관은 또 미국으로선 북한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신뢰하고 대통령을 대변할 수 있는 사람"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그의 "인물됨을 재보는 것"이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는 "매우 건설적"이었고 "지금 북한의 어조(tone)로 봐선 우리는 매우 희망적"이라고 코티스 보좌관은 말했다.

그는 비핵화 검증 문제에 관한 질문에도 "확신할 만한" 사찰 체제를 갖추는 게 "극히 어렵긴 하지만, 지금까지 봐선 희망적으로 볼 근거가 있다"고 답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장소에 대해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고 말하고 평양도 가능하냐는 질문에 "(백악관) 내부에선 후보지로 검토되지 않았다"면서도 "아는 사람이 아직은 아무도 없으므로 어떤 것이든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y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49000004

title : 가수 임슬옹, 운전 중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