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품부터 애완견 사료까지…' 한진家 탈세·밀반입 의혹 확산(종합)

송고시간2018-04-20 17:28

"해외 구입 물품, 회사 물건으로 속여 운송비·관세 피해"

"'땅콩택배' 자괴감 느껴"…"관세 당국 유착 의혹도 조사해야"

'명품부터 애완견 사료까지…' 한진家 탈세·밀반입 의혹 확산(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시작된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 파문이 한진그룹 총수 일가에 대한 비리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특히 한진 총수 일가가 해외에서 개인 물품을 구입한 뒤 회사 물품으로 속여 들여오는 방식으로 운송료와 관세를 내지 않았다는 직원 증언이 나오면서 비리 의혹은 점점 커지고 있다.

치기 어린 재벌가 3세의 '갑질' 논란 정도로 여겨졌던 이번 파문이 1주일 새 총수 일가의 조직적인 배임·탈세 등 비위 의혹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20일 다수의 대한항공 전·현직 직원에 따르면 한진그룹 총수 일가가 해외에서 구입한 개인 물품이 수시로 대한항공 비행기를 통해 국내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물품들은 특수화물로 분류됐으며 대한항공 총수 일가를 의미하는 'KIP'(Koreanair VIP) 코드로 관리됐다.

반입 물품은 가구를 비롯해 명품 드레스 등 의류, 인테리어 소품, 식품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총수 일가의 물품은 개인 물품임에도 대한항공 회사 물품을 의미하는 'INR'(Internal Non Revenue) 코드를 받아 취급됐다고 한다. INR 물품은 회사 안에서 지점·부서 간 주고받는 물건으로 보기 때문에 따로 운송료를 매기지 않는다.

이런 주장은 한진 일가가 해외 지점을 통해 명품 등 물건을 구입한 뒤 승무원을 통해 세관을 거치지 않고 한진가의 평창동 자택으로 들여온다는 제보에서 한 발 더 나간 것이다.

직원들은 한진 일가가 들여온 물건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조양호 한진 회장의 경우 카메라 부품과 와인 등을, 조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은 가구를 주로 들여왔으며 둘째 딸 조 전무는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LAX)을 통해 특정 브랜드의 애완견 사료와 소시지 등을 들여오는 일이 잦았다고 기억했다.

제주도 제동목장 계란, 양배추, 대만 사과대추, 스페인 요거트 등등 구체적인 식품과 의류 브랜드 등도 직원들은 거론했다.

이들은 개인용품뿐 아니라 지인들의 물건도 대한항공 직원을 시켜 '지상직원→객실직원→지점직원' 루트로 보내는 일이 잦다고 했다.

한 직원은 "이런 상황을 직접 봤는데, (물건을) 대한항공 쇼핑백에 담아 조심조심 (기내에 있는) 코트룸에 싣고 날랐다. 이건 대한항공이 아니라 '땅콩택배' 같았다"고 말했다.

총수 일가가 구입한 물품을 항공기 부품으로 둔갑시켜 들여왔다는 주장도 나왔다.

특정일의 대한항공 수입화물 취급정보를 보면 총수 일가가 물건을 들여온 물건이 수입 일반화물로 잡혀있고, 품명에는 항공기 부품을 뜻하는 영문 'AIRCRAFT PART'라고 표기돼 있다.

항공기 부품은 관세나 부가가치세 등을 내지 않아도 되는 면세 품목이다.

직원들은 "사적인 용도로 구입한 물건을 회사 물품이나 항공기 부품으로 둔갑시켜 운송비를 내지 않고 관세를 피한 정황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회사에 손실을 끼친 행위는 배임, 정당하게 관세를 내지 않은 부분은 관세법 위반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는 사안이다.

이렇게 들여온 물건을 전달받는 방식은 사내 의전팀 등 직원을 동원해 공항 상주직원 통로를 통해 물건을 빼내거나 회사 물건으로 둔갑시켜 공항 밖으로 이동시킨 뒤 평창동 자택으로 전달하는 방법 등이 거론된다.

만약 이 같은 밀반입이 오래전부터 이뤄졌다면, 관세 당국의 비호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미 관세청이 한진 일가의 일부 탈세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지만, 조사가 제대로 이뤄질지도 의문이라는 자조 섞인 반응이 대한항공 일부 직원 사이에서 나왔다.

한 직원은 "지금은 어떨지 모르지만, 불과 수년 전까지만 해도 항공·관세 등 관련 업무 공무원들이 대한항공으로부터 라운지 서비스나 좌석 업그레이드 등 편의를 받고 가까운 관계를 맺은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며 "이들이 각종 편의를 봐주지 않았는지도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 일가 관련 비위 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일부 직원들은 이 같은 배임, 탈세 등 의혹 말고도 회사 경영, 항공기 안전관리 등 분야에서도 문제가 있다는 제보를 내놓고 있다.

새롭게 제기되는 각종 의혹이 많아 경찰을 비롯한 관계 기관의 조사가 추가로 진행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