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채용비리·비자금 혐의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 23일 소환(종합)

송고시간2018-04-20 11:55

"보좌하던 직원 자녀 채용 관련 위법지시 정황…추가 채용비리도 조사"

대구지검 "박 전 행장 피의자 신분…영장청구 여부는 조사 뒤 결정"


"보좌하던 직원 자녀 채용 관련 위법지시 정황…추가 채용비리도 조사"
대구지검 "박 전 행장 피의자 신분…영장청구 여부는 조사 뒤 결정"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은행 채용비리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박인규(64) 전 행장을 23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대구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박 전 행장에게 23일 오전 9시 30분 출두하라고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박 전 행장은 2016년 자신을 보좌하던 직원 자녀 채용과 관련해 위법한 지시를 한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대구은행 압수수색 자료 분석과 인사 담당자 조사 과정에서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 행장이 금융감독원에서 수사 의뢰된 건 외에도 다른 채용비리에도 연루된 정황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DGB금융지주와 대구은행 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DGB금융지주와 대구은행 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전 행장은 또 취임 직후인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를 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 깡' 방법으로 비자금 30억여원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는 개인 용도로 쓴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비자금 조성 혐의와 관련해 이미 입건된 상태이기 때문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는 것이며 채용비리 연루 혐의 부분도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입건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조사 뒤 결정하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앞서 대구은행 압수수색 자료 분석 과정에 '청탁리스트'도 확보했다.

파일 형태의 목록에는 청탁자, 청탁내용 등과 관련한 특이사항 등이 적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 전 인사부장을 구속하는 등 지금까지 대구은행 전·현직 인사 담당자 4명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입건했다.

박 전 행장은 검찰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고 여론이 나빠지자 지난달 29일 DGB금융지주 회장과 대구은행장 자리에서 모두 물러났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117062000007

title : 브라질전 앞둔 2선 공격수 권창훈 "파고들면 승리 가능성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