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외 스마트폰 가격 '한눈에'…내달부터 인터넷에 비교공시

송고시간2018-04-20 11:46

방통위 17개국 가격 '와이즈유저'에 공개…자급폰도 포함

갤S8 출고가, 해외 주요 통신사 8곳 중 5곳이 한국보다 저렴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는 5월 2일부터 이동통신 단말기 국내·외 가격 정보를 방송통신이용자 정보포털(와이즈 유저, www.wiseuser.go.kr) 등을 통해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비교 대상 국가는 한국을 포함한 총 17개국이다. OECD 회원국 중 GDP(국내총생산), 인구수 등을 고려해 선정한 15개국과 주요 단말기 시장인 중국이 포함됐다.

비교 대상 단말기는 갤럭시S8·아이폰X·LG G6 등 11개 기종이다. 출고가 80만원 이상의 고가 단말기와 작년 판매량 순위 15위 이내 중저가 단말기 가운데 해외 출시 여부, 출시 시점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고 방통위는 설명했다. 출시된 지 2년이 지났거나 해외에서 출시되지 않은 단말은 제외했다.

공시 대상 가격은 각국 1·2위 이통사 출고가와 제조사가 판매하는 자급 단말기 가격이다.

국내외 스마트폰 가격 '한눈에'…내달부터 인터넷에 비교공시 - 1

자료 방송통신위원회

자료 방송통신위원회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8의 경우 올해 3월 16일 원화 기준으로 한국 포함 주요 9개국 통신사의 가격 차가 최대 33만원에 달했다. 해외 통신사 8곳 중 5곳이 한국(SK텔레콤 93만5천원)보다 저렴했다.

가장 싼 곳은 스페인 통신사 모비스타의 75만9천399원(579.00유로)으로 한국보다 18만원가량 저렴했다.

가장 비싼 곳은 이탈리아 TIM로 108만8천590원(829.99유로)에 달했다. 프랑스 오렌지가 104만7천944원(799유로)으로 뒤를 이었다.

방통위 관계자는 "최근 조사 결과 국내 최초 출고가는 미국이나 캐나다보다는 비싼 편이고, 유럽보다는 싼 편"이라며 "외국에서는 출시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출고가가 빠르게 인하되는 측면이 있는데 우리나라는 인하 속도가 늦은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가격 고시는 매월 첫째 주에 이뤄진다.

방통위는 매월 둘째 주 가격 정보를 조사해 다음 달 첫째 주에 공시할 계획이다. 공시 기간은 단말기의 수명 주기가 약 2년인 점을 고려해 출시 이후 24개월로 했다.

와이즈유저 사이트는 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www.kcc.go.kr), 통신요금 정보포털(스마트초이스, www.smartchoice.or.kr)에서도 접속할 수 있다.

방통위는 "향후 국가, 단말기종, 비교방법 등의 보완이 필요할 경우 협의회 논의를 거쳐 변경할 계획"이라며 "국내외 가격 비교를 통해 합리적인 소비와 단말기 출고가 인하 유도가 이뤄져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연합뉴스TV 제공]
스마트폰 [연합뉴스TV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303029300005

title : 샤이니 키·정진운·빅스 엔, 오늘 나란히 입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