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드루킹-김경수' 검찰보고 때 "비공개 장소 없습니까"

송고시간2018-04-20 12:03

기존 혐의 설명하다 김 의원 관련내용 추가…"검·경 모두 열심히 수사"

'댓글 조작' 드루킹 조직 자금출처•운영과정 수사 (CG)
'댓글 조작' 드루킹 조직 자금출처•운영과정 수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49·구속)씨의 댓글사건 수사가 부실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는 경찰이 김씨와 김경수 의원 사이의 대화 정황을 처음 검찰에 보고할 때 '비공개 장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은 지난 5일 김씨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김 의원과 관련된 대화방을 확인했고, 나흘 뒤인 9일 이 사실을 검찰에 알렸다.

이날 저녁 서울중앙지검으로 찾아간 경찰은 사건 주임검사에게 압수물 분석이 늦어지는 이유 등 수사 상황을 설명한 뒤 법리적인 부분을 묻고 싶은 게 있다며 공개되지 않은 자리에 가서 이야기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이 따로 대화할 수 있는 집무실이 없느냐고 물었지만, 검찰이 그런 곳은 없다고 하자 그제야 다른 검찰 직원도 함께 있는 검사실에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곧바로 김경수 의원과 관련된 내용을 꺼내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우선 김씨가 운영하는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이 선플을 선점하는 활동을 한 것을 범죄 혐의로 볼 수 있느냐는 질의를 했다.

이에 대한 법리적 검토 내용을 듣고 난 뒤 경찰은 조용히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기사 목록을 보낸 텔레그램 화면 인쇄본을 검사에게 건넸다고 한다.

검찰은 화면 인쇄본만으로는 대화 상대가 실제로 김경수 의원인지 등을 명확히 파악할 수 없는 만큼 검토가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네이버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 '드루킹'
네이버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 '드루킹'

[연합뉴스TV 제공]

경찰은 19일 출입기자들에게 그간의 수사 상황을 설명하면서 이날 김 의원이 관련된 내용에 대해 검찰과 사이에 '협의' 혹은 '법률검토'가 있었다고 표현했다.

하지만 당시 전체적인 상황을 보면 실질적으로 협의나 법률검토가 이뤄진 것은 기존의 업무방해 사건 수사와 관련한 내용이다.

일각에서는 김 의원과 관련한 내용은 주변의 눈과 귀를 의식하며 '이런 것도 있다'고 던지는 식으로 슬쩍 끼워 넣은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다만 김씨 등의 구속 기간 만료가 가까워져 오는 시기에 암호화된 압수물의 분석이 더뎌 증거 확보가 쉽지 않았던 만큼, 불가피하게 검찰과 경찰 모두 구속 송치된 업무방해 사건의 수사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었다는 분석도 있다.

업무방해 사건은 김씨 일당이 지난 1월 17∼18일 평창올림픽 관련 기사의 댓글에 매크로를 이용해 공감 클릭을 부풀린 의혹을 네이버가 고소한 것으로, 지난 17일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은 이와 별도로 김씨 일당이 더 오랫동안 여론조작 활동을 벌였을 가능성을 더불어민주당 고발을 중심으로 추가 수사하고 있다. 이 사건은 검찰의 수사 지휘도 별도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업무방해 사건 기소를 앞두고 막바지 수사가 진행되던 지난 13일 김씨의 텔레그램 전체 자료를 인쇄해 검찰에 넘겼다. 다만, 당시 김 의원과 관련된 내용은 강조하거나 추가 설명하지 않고 송치 사건과 관련된 '정황증거'라는 정도로만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물이 많고 포렌식이 필요한 것도 많은 상황"이라며 "경찰과 지휘검사 모두 의지를 가지고 열심히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092100055

title : 물 불어난 농로 지나던 트럭 침수…운전자 등 2명 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