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은행 1분기 '깜짝실적'…순이익 5천897억원(종합)

송고시간2018-04-20 11:49

"일회성 요인 제외한 경상이익 기준으론 사상 최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유현민 기자 = 우리은행[000030]은 1분기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이 5천897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금융시장의 순이익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인 5천68억원을 웃도는 '깜짝 실적'이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이익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우리은행은 말했다.

1분기 순이익은 작년 동기 6천375억원와 견줘 7.5%(478억원)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중국 화푸빌딩 관련 대출채권 매각 이익 1천300억원(세후)을 제외하고 비교하면 16.2%(822억원) 늘었다.

우리은행은 "순영업수익 창출 능력이 한단계 업그레이드돼 안정적이며 지속가능한 수익 창출이 가능해진 결과"라고 실적 개선 배경을 설명했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1.50%로 지난해 4분기 1.47%보다 0.03%포인트(p) 올랐다.

중소기업 중심 대출성장과 저비용성예금 증대 노력 덕분이라고 우리은행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자이익은 1조2천361억원으로 전분기에 견줘 3.6%(483억원)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펀드와 신탁 등 자산관리상품 판매 중심으로 꾸준히 성장해서 전분기보다 54.9%(1천122억원) 증가한 3천161억원을 기록했다.

판매관리비는 7천397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6.3%(1천440억원) 줄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79%로 전분기보다 0.04%p 개선됐다.

연체비율은 0.37%로 전분기와 비교해 0.03%p 올랐다.

우리은행은 금호타이어[073240]의 매각이 순조롭게 종료되면 하반기에는 충당금 환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은행은 자회사 실적을 제외한 개별 기준으로는 5천50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1분기 손익은 시장 기대 이상이다"라며 "손태승 은행장 취임 이후 경영 안정성을 바탕으로 첫 단추를 잘 끼운 만큼 앞으로도 기업가치 제고를 충실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 [연합뉴스TV 제공]
우리은행 [연합뉴스TV 제공]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324168000009

title : <일본 아버지 성씨 찾은 한국인 망절일랑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