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스쿠찌, 예비 창업자 대상 사업설명회…"가맹사업 강화"

송고시간2018-04-20 11:21

파스쿠찌, 예비 창업자 대상 사업설명회…"가맹사업 강화" - 1

▲ 커피 브랜드 파스쿠찌는 오는 25일 서울을 시작으로 예비 창업자들에게 종합적이고 차별화된 정보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사업설명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지난해 한국 론칭 15년 만에 첫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하며 이탈리아 정통 에스프레소 브랜드 입지를 강화한데 이어 재도약의 발판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는 25일 서울을 시작으로 27일 대전, 5월 2일 광주, 3일 대구, 4일 부산 등지에서 각각 열린다.

파스쿠찌는 에스프레소의 고향인 이탈리아 커피의 정통성을 지키고자 이탈리아 현지에서 직접 로스팅한 품질 좋은 원두를 사용한다.

특히, 다크 초콜릿의 진한 달콤함과 농익은 오렌지필의 산미를 느낄 수 있는 정통 이탈리아 프리미엄 에스프레소를 맛볼 수 있으며, 샤케라또, 로마노, 비체린 등 다양한 에스프레소 응용 메뉴를 제공한다.

과일이나 커피를 얼음과 함께 갈아서 즐기는 '그라니따(Granita)'는 이탈리아 정통 방식에 따라 젤라또와 다양한 토핑을 더해 시즌마다 새롭게 출시되며, 판매 시즌이면 하루 평균 1만 잔 이상 꾸준히 판매되는 파스쿠찌의 시그니처 메뉴다.

파스쿠찌는 이탈리아 정통 메뉴를 재해석해 한국 파스쿠찌만의 차별화된 메뉴를 선보이고 있으며, 파리크라상, 파리바게뜨 등을 운영하는 SPC그룹 제과제빵 기술로 만든 케이크와 샌드위치 등 베이커리 메뉴를 갖췄다.

파스쿠찌는 2002년 한국 론칭 후 15년 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대대적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135년 이탈리아 파스쿠찌의 역사와 전통·철학을 살린 인테리어로 공간별 주제를 달리해 브랜드의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도록 구성했다.

헤링본 우드, 콘크리트, 조명 등 소재를 활용하고, 빈티지한 멋의 초크아트, 이탈리아 커피문화의 상징인 모카포트 등을 통해 이탈리아 정통 에스프레소 브랜드로서 정통성을 담아냈다. 이러한 변화는 파스쿠찌 광화문점에서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2009년부터 본격적 가맹사업을 시작한 파스쿠찌는 전국 33개 물류 거점에서 매일 신선한 원재료가 배송되는 체계적 물류 시스템과 SPC그룹 연구개발 전담부서 '이노베이션 랩'을 통한 지속적인 제품 개발, 그리고 파리바게뜨 등 6천여 개 매장을 운영하는 SPC그룹의 탄탄한 운영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예비 창업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파스쿠찌 관계자는 "새로운 BI를 기반으로 적극적 가맹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며 "수도권 플래그십 매장 및 특수상권 매장을 확대하고, 다양한 콘셉트의 매장을 선보이는 등 브랜드 가치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파스쿠찌는 고유의 블렌딩과 로스팅 기법을 기반으로 성장해 현재 24개국에 진출했으며,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을 운영하는 SPC그룹이 2002년 국내에 론칭해 현재 45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22157600051

title : 주강현 국립해양박물관장 직무정지…채용·업체선정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