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 징병검사는 마약 테스트?…1만2천여명 양성반응

송고시간2018-04-20 11:15

태국 징병검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태국 징병검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태국에서 군인 선발을 위해 실시한 징병검사 과정에서 무려 1만2천명이 넘는 마약 복용자가 확인됐다고 현지 일간 방콕포스트가 20일 보도했다.

태국 마약통제국(NCB)의 시린야 싯디차이 사무총장은 올해 징병 추첨에 참여한 18만2천910명에 대해 소변검사를 한 결과 전체의 6.7%에 해당하는 1만2천209명이 약물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약물 양성 반응자 가운데 1만1천139명은 메스암페타민, 750명은 마리화나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샘플에서는 다른 약물이 검출됐다.

지역별로는 라오스 인근의 동북부 깔라신 주에서 가장 많은 678명의 마약 양성반응자가 나왔고, 남부 나라티왓(609명), 송클라(592명) 주가 그 뒤를 이었다.

태국에서 적발된 마약[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태국에서 적발된 마약[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당국은 약물 복용 사실이 적발된 청년들을 마약 재활 치료소에 보냈거나 보낼 예정이다.

시린야 사무총장은 ""마약 양성반응자 가운데 입소 대상자는 3천128명이다. 이들은 군 복무 중 재활 치료를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나머지 마약 양성반응자는 재활 프로그램에 참여시킬 것"이라며 " 이미 7천100여 명은 재활 치료소에 입소했고, 나머지 5천35명은 차례가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많은 수의 젊은이가 마약에 노출된 것은 태국내 마약 구매가 손쉽기 때문이다.

미얀마·라오스 등과 국경을 맞댄 '골든 트라이앵글'은 세계 2위의 마약 생산지로 꼽힌다. 이곳에서 생산된 마약은 태국을 거쳐 인근 국가로 유통된다.

경찰 등 관계당국이 수시로 대규모 마약 단속을 하지만 마약 유통은 끊이지 않는다.

한편, 징병제를 통해 군 복무자를 뽑는 태국에서 만 18세 이상 남성은 의무적으로 신체검사를 받아야 한다. 신체검사를 통과하면 추첨을 통해 현역 입대 여부를 결정한다.

다만, 학생 시절 학생 예비군으로 활동할 경우 현역 입영 대상에서 제외되며, 자원입대자가 많아 병역 수요가 충족되면 추첨을 하지 않는다.

태국 징병검사장에 나온 트랜스젠더[epa=연합뉴스]
태국 징병검사장에 나온 트랜스젠더[epa=연합뉴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159800054

title : '차량이 둥둥'…폭우로 물바다 된 도로서 차주들 '망연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