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배숙 "드루킹 사건 특검해야…민주당은 개혁 대상"

송고시간2018-04-20 11:49

장병완 "한국당, 민생문제 처리 위해 국회 복귀하라"

(익산=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20일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의혹 등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했다.

민주평화당 중앙선거대책위 첫 회의
민주평화당 중앙선거대책위 첫 회의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20일 오전 전북 익산시 익산종합비즈니스센터에 열린 민주평화당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조배숙 공동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8.4.20
kan@yna.co.kr

조 대표는 이날 전북 익산에서 개최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을 보면 현 정권은 전 정권과 한 치도 다를 게 없다"며 "민주당 김경수 의원도 말이 자꾸 바뀌고, 경찰은 수사를 축소하고 은폐한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도, 청와대도 스스로 피해자라며 특검을 거부하고 있다"며 "민주당을 개혁 경쟁대상으로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개혁대상이다. 구 적폐, 신 적폐를 다 잡을 수 있도록 평화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불법 댓글 여론조작은 국민 뜻을 왜곡하는 것으로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대표적 적폐"라며 "적폐청산을 하겠다고 나선 문재인 정부에서 유사한 논란이 벌어진 것은 대단히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즉각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며 "특검법과 국민투표법 처리, 국회가 합의한 개헌안 마련 등 산적한 민생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은 지금 즉시 텐트를 걷어내고 국회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629169800003

title : "손상된 세월호 원형 보존하고 기억관 조성해 추모·교육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