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드루킹 특검법' 발의…"야4당 특검연석회의 하자"

송고시간2018-04-20 12:39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은 20일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특별검사법을 발의하기로 했다.

또한 이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 및 국정조사 추진을 위해 야4당 연석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바른미래 '드루킹 특검법' 발의…"야4당 특검연석회의 하자" - 1

댓글조작대응 TF단장인 권은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 댓글 활동의 전모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해 대선 당시 민주당 문재인 후보 캠프와 드루킹의 연계성과 대가성,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역할 등이 기본적인 특검 대상"이라며 "오늘 중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를 사용한 드루킹 일당의 불법 댓글 활동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에게 보낸 기사 인터넷 주소(URL) 3천여 개 ▲김 의원이 드루킹에 보낸 10건의 기사 URL을 기본적인 특검 수사대상으로 정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대선후보 경선 현장에서 드루킹이 주도한 조직인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을 격려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된 것과 관련, 김 여사의 '경인선' 인지 여부 등도 수사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또한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사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만난 시기를 둘러싼 의혹,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선거 전략을 담은 민주당 문건 작성 경위 등도 수사대상으로 삼았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우리 당과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4당의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가져서 실질적인 특검 도입과 국조를 실시할 전략을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드루킹 댓글공작에 의한 대선부정 의혹 게이트가 발생했다. 현 정권이 정통성, 도덕성을 확보한 정권이냐에 대해 국민의 회의와 의혹, 분노가 확산일로"라며 "이 사건을 명명백백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도 "검찰과 경찰도 특검 수사대상인 만큼 특검을 당론으로 정해 관철할 것"이라며 "특검과 별개로 국조도 당장 개최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 '드루킹 특검법' 발의…"야4당 특검연석회의 하자" - 2

바른미래당은 이와 함께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된 김 의원이 전날 경남지사 출마선언을 한 데 대해 김 의원의 출마 포기를 촉구하는 동시에 이주민 서울경찰청장 문책과 수사 책임자 교체 등을 촉구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03174100081

title : [특파원 시선] 프랑스가 코로나19 경제충격에 대비하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