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드루킹 사건 덮으려 한다면 국민저항에 거덜 날 것"

송고시간2018-04-20 10:39

"文정권, 여론·이미지조작 업으로 삼아…실체 밝혀지면 사상누각"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0일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으로 드루킹의 여론조작 사건을 덮으려고 한다면 문재인 정권은 국민적 저항에 거덜 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청와대가 제아무리 대통령 권한으로 특검을 거부하려 한다 해도 국민의 이름으로 특검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마저 '필요하다면 특검 조사에 응하겠다'고 하는 마당에 청와대가 무엇이 그리 켕기는 구석이 많아 특검만은 싫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미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경찰에 사건을 맡겨두자는 청와대의 태도는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작태"라며 "국민적 논란이 일파만파 더해지는 상황에 어떻게 오만한 태도로 일관할 수 있는지 분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작된 지지율로 막무가내식 밀어붙이기식 정치를 자행하고 있다"며 "조작된 여론의 실체가 밝혀지는 순간 사상누각에 불과할 뿐이란 사실을 분명히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이 정권이 아무리 여론조작과 이미지조작을 업으로 삼고 있다"며 "하다 하다 이제는 민주당 댓글의 주요 피의자인 드루킹에 대해서마저 이미지 조작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권력의 힘으로 장악한 관제 언론을 동원해 드루킹을 사이비 교주로 몰아가려 하고 있지만, 그럴 바에는 차라리 심신미약을 주장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며 "그럴수록 문재인 정권의 조작정치의 본질은 더욱 분명하게 드러난다"고 밝혔다.

김성태 "드루킹 사건 덮으려 한다면 국민저항에 거덜 날 것" - 1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0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과 관련해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김성태 원내대표 의원총회 발언
김성태 원내대표 의원총회 발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0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과 관련해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23059000017

title : [2보] 코로나19 8명 늘어 총 1만702명…신규확진 5일째 10명 안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