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70%…일주새 2%p 하락 [갤럽]

송고시간2018-04-20 11:18

대북·외교서 긍정평가…인사문제·드루킹 사건 부정평가

민주 50%, 한국 12%, 바른미래 5%, 정의 4%, 평화 0.4%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2주 연속 하락해 70%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성인 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는 답변은 지난주 대비 2%포인트(p) 내려간 70%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4월 1주차인 지난 3~5일 조사에서 74%까지 올라갔지만 2주 연속으로 하락한 것이다.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70%…일주새 2%p 하락 [갤럽] - 1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1%로 전주보다 2%p 올라갔다. 8%는 의견을 유보했다.

갤럽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사퇴, 드루킹 사건 등 악재와 대북·외교 분야의 긍정적 요인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했다.

실제로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를 묻는 항목에서 북한과의 대화재개가 13%로 전주보다 3%p 올랐고, 다음으로 외교 잘함(10%), 대북정책·안보(9%) 등 외교 안보 문제가 상위권에 올랐다.

반면 부정평가 이유로는 인사문제를 꼽은 비율이 18%로 일주일 전보다 12%p나 올랐고, '드루킹 댓글조작사건'이라고 응답한 비율도 5%를 차지했다.

직무 긍정률을 보면 연령별로는 19세·20대(82%), 40대(78%), 30대(74%), 50대(66%), 60대 이상(58%) 순으로 높았다.

지역별로는 호남권에서 92%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서울(77%), 충청권(75%), 인천·경기(68%), 부산·울산·경남(63%), 대구·경북(51%) 순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50%로 1%p 떨어졌지만 큰 격차로 1위를 유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12%, 바른미래당 5%, 정의당 4%, 민주평화당 0.4% 순이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813079500004

title : 서울 신정동 주택가 살인사건 공개수사(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