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상회담 훈풍에 인천시 남북교류사업도 '기지개'

송고시간2018-04-20 10:15

고려 건국 1100주년 남북학술회의, 스포츠 교류 추진

강화 고인돌 둘러보는 북측대표단
강화 고인돌 둘러보는 북측대표단

우리민족대회 북측대표단이 16일 인천 강화도 고인돌공원을 방문해 고인돌을 둘러보고 있다./강종구/지방/
2004.6.16 (인천=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남북정상회담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인천시도 남북교류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채비를 갖추고 있다.

인천시는 우선 올해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남북 역사학자들이 참여하는 국제 학술회의 개최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인천시가 고려 건국 1100주년에 의미를 두는 것은 몽골 침략기 고려의 전시(戰時) 수도였던 강화도가 인천에 있기 때문이다.

시는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협의해 고려의 역사성을 주제로 학술회의를 열고, 여건이 성숙하면 고려 수도였던 개성과 강화에서 남북 학자들이 궁궐터·성곽을 방문 조사하는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또 2015년 2월 인천유나이티드FC와 평양4·25축구단의 친선경기를 끝으로 명맥이 끊긴 스포츠 교류도 재개할 방침이다.

올해 8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막하는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북한 양궁·마라톤 대표팀을 인천으로 초청, 전지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2012년 중단된 접경지역 말라리아 남북 공동방역사업을 재개하는 방안도 경기·강원도와 협의하고 있다.

인천시는 시 남북교류기금을 현재 16억원에서 연말까지 25억원으로 늘리고 2022년에는 100억원으로 올릴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리적으로 북한과 접해 있고 교류사업도 활발하게 진행해 와 남북교류 전진기지로서의 위상을 다져왔다.

2004년 6월에는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3박 4일 일정으로 '6·15 공동선언 발표 4돌 기념 우리민족대회'가 열려 북한 대표단 103명이 학술교류 행사와 체육행사에 참여하며 남측 인사들과 우의를 다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도 인천을 방문한 경험이 있다.

리설주는 2005년 9월 인천에서 열린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때 응원단원으로 인천을 방문했다. 당시에는 평범한 응원단원으로 별다른 존재감이 없었지만 2012년 7월 그가 김 국무위원장의 부인이라는 사실이 확인된 뒤 많은 화제를 모았다.

2005년 인천 방문 당시 리설주
2005년 인천 방문 당시 리설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0년 천안함 침몰사건 이후 남북관계가 최악의 국면에 접어들었을 때도 인천에서는 화해를 모색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2014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땐 북한의 당시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 담당 비서 등 북한의 최고위급 실세 3인방이 전격 참석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은 통일 이후 가장 경쟁력 있는 입지여건을 가진 도시"라며 "활발한 남북교류사업으로 통일시대를 준비하며 평화를 정착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23135400504

title : 中·러 폭격기 KADIZ '무력시위'…美 인도태평양전략에 단일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