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GM 사태로 대리점 1천500곳→285곳 급감…"정부 지원 절실"

송고시간2018-04-20 10:11

판매대리점주들 기자회견 갖고 생존대책 마련 촉구

한국지엠 대리점주 '경영정상화 촉구한다'
한국지엠 대리점주 '경영정상화 촉구한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언급한 20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앞에서 한국지엠 전국대리점 발전협의회 회원들이 한국지엠 정상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8.4.20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국지엠(GM) 사태 장기화에 직격탄을 맞은 전국 한국GM 차량 판매대리점 점주들이 생존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GM 전국대리점발전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오전 인천 한국GM 부평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천500개가 넘는 대리점이 폐업하고 285곳만 남았다"며 "정부, GM, 노조 싸움에 대리점과 직원들만 직격탄을 맞았다"고 호소했다.

이어 "한국GM 사태가 두 달을 넘기는 동안 지난해 초 4천명에 달하던 카 매니저(영업 판매 사원)은 2천명 대로 반토막 났고 대리점 판매 수익 역시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며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요구했다.

실제 경기도 부천에서 20년 넘게 한국GM 쉐보레 판매대리점을 운영한 강모(58) 대표는 18명이던 카 매니저(영업 사원)를 올해 9명으로 줄였다고 말했다.

대리점은 한국GM으로부터 받는 차량 판매 수수료와 지원금으로 이익을 내는데, 군산공장 폐쇄 이후 내수 판매가 반토막 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실제 한국GM 내수 판매량은 올해 1분기 들어 작년 같은 기간보다 47% 급감했다.

또 한국GM이 대리점에 지급하던 판매수수료와 지원금 비율을 지난해 6 대 4에서 8 대 2로 바꾸면서 지원금도 줄었다.

강 대표는 "차종에 따라 판매 수수료가 50만∼120만원까지 다양한데 1대를 팔면 평균 100만원을 받는다고 보면 된다"며 "이전에 매달 50∼60대를 팔던 걸 올해는 20대 넘게 팔아본 적이 없다"고 토로했다.

그가 운영하는 대리점은 한국GM 국내 철수설이 불거진 뒤 올해 1월 20대, 2월 20대, 3월 13대, 4월은 20일 현재까지 8대 판매고를 올렸다. 카 매니저들에게 판매 수수료의 60∼70%를 지급하고 나면 월세와 전기료 등 매달 1천800만∼2천만원에 달하는 고정비조차 감당할 수 없는 형편이다.

이러한 사정을 호소한 비대위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17조에 따라 판매대리점도 세제 지원·신규 수요 창출·고용 유지 등의 정부 지원을 받게 해 달라고 촉구했다.

카 매니저들의 고용 안정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한국GM이 주는 판매 수수료를 현실화하고 폐업한 대리점에 위로금을 지급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대리점들의 피해 보상을 위해 법적 조치와 출고 거부까지도 불사하겠다"며 "GM이 대리점 구조조정과 자진 폐업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대리점 한 곳이라도 더 생존할 수 있게 해 달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는 전국 한국GM 판매대리점 점주 220여명이 참가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154700003

title : 한화큐셀, 美 소프트웨어 업체 인수…분산형 에너지 시장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