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N 여행] 영남권: 낙동강변 유채꽃에 물들다…축구장 63개 전국 최대 축제

송고시간2018-04-20 11:00

신라 도예문화 정수를 만날 수 있는 기회…경주 황성공원 '도자기 축제'

낙동강 유채꽃 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낙동강 유채꽃 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차근호 김용태 김준범 박정헌 기자 = 4월 세번째 주말 영남 지역은 대체로 맑다가 점차 흐리고 비가 오겠다.

부산 낙동강에서는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로 '유채꽃 축제'가 열린다.

신라시대 도예문화 정수를 경주 황성공원에서 감상해보자.

◇ 축구장 63개…부산 낙동강 유채꽃 축제

유채꽃 속으로 나들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채꽃 속으로 나들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채꽃 축제가 열리는 낙동강에는 봄바람을 타고 유채꽃 물결이 출렁인다.

부산시는 강서구 낙동강 대저 생태공원 76만㎡에서 '제7회 부산 낙동강 유채꽃 축제'를 연다.

축구장 63개의 크기로 단일 면적으로는 국내에서 가장 큰 유채꽃밭이다.

유채꽃밭을 직접 걷는 유채꽃 길 탐방로와 농업 체험, 승마 체험, 캐리커처 그리기 등 체험 행사를 한다.

행사장 곳곳에는 거리 공연(버스킹)이 펼쳐져 관광객에게 감미로운 음악을 들려준다.

올해는 야간에도 유채꽃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도록 'Light Up 야간개장'도 한다.

구포대교 인근에 조명을 설치해 밤에도 시민들이 유채꽃을 감상하며 편안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야간 개장은 22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다.

관광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결혼 정보를 제공하는 '스몰 웨딩페어'와 유채꽃을 배경으로 다양한 기념촬영을 할 수 있게 한 '테마별(웨딩 등) 감성 포토존'도 운영한다.

◇ 신라의 열정…경주 도자기 축제

도자기 축제[경주시 제공=연합뉴스]
도자기 축제[경주시 제공=연합뉴스]

신라의 도예문화 정수를 감상할 수 있는 '도자기축제'가 경북 경주 황성공원에서 열린다.

'신라의 열정, 우리는 도예가'라는 주제로 예술혼과 열정을 담아 빚은 전통자기와 생활도자기 1천50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도예가들은 옹기, 토기, 도자기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 준다.

초벌 도자기 그림 그리기, 굽기 체험, 신라와당 찍기, 물레 제작, 다도 시연 행사도 마련한다.

'만원의 행복' 행사로 도자기를 싼값에 살 수 있다. 도자기에 동전을 던져 넣으면 기념품도 준다.

이사금 토마토, 양동마을 한과 등 특산품 할인 판매장도 연다.

경주시장은 "옛 신라인이 혼을 담아 빚어낸 걸작을 체험하고 느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맑다가 흐려요

영남권은 토요일인 21일 대체로 맑겠지만 22일은 흐리고 비가 오겠다.

21일 영남권 아침 최저기온은 7∼13도, 낮 최고기온은 20∼24도를 기록하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9∼13도, 낮 최고기온은 18∼19도 분포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3m로 일겠다.

psyk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49000004

title : 가수 임슬옹, 운전 중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