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공무원 행동강령 강화…민간 부정청탁 금지

송고시간2018-04-20 09:44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시는 민간분야 부정청탁 및 직무 관련 영리행위 금지 등을 골자로 '대전시 공무원 행동강령 규칙'을 개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대전시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시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정된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르면 공무원은 자신이나 타인의 부당한 이익을 위해 개인·법인·단체 등 민간분야에 투자·예치·대여·출연·출자·기부 등을 하도록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

또 민간분야의 채용·승진·전보 등 인사 업무나 계약당사자 선정·계약 체결 여부 등에 개입하거나 영향을 미치도록 하는 행위 등도 일체 금지했다.

공무원 자신이나 가족 등과 이해관계가 있는 직무를 처리할 때는 사전신고나 직무 재배정을 신청하도록 했고, 소속 기관에서 퇴직한 지 2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과 골프·여행 등을 하는 경우 사전에 신고하도록 했다.

이밖에 직무 관련자에게 조언이나 자문을 한 뒤 대가를 받는 행위도 금지했다.

시 관계자는 "공무원의 사익추구 방지 및 공정한 직무수행을 위해 행동강령을 개정했다"며 "모든 공직자가 행동강령 준수를 통해 청렴하고 공정한 공직문화를 확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102017300007

title : MLB 카를로스 벨트란, 라틴계 첫 뉴욕 메츠 감독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