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부, '채용비리' 석탄공사 사장 해임건의

송고시간2018-04-20 09:40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채용비리로 기소된 백창현 대한석탄공사 사장이 해임된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산업부는 최근 청와대에 백 사장 해임을 건의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12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어 백 사장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심의, 가결했다.

백 사장은 2015년 3월 석탄공사 기획관리본부장으로 재직할 당시 전임 사장 조카 등 인턴 6명을 전환 대상이 아닌데도 무기계약직 전환을 지시한 것으로 지난해 9월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났다.

2016년 신입 직원 채용 때는 재공고할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본사 노조지부장 딸 등 필기시험 탈락 대상 36명 중 일부를 면접대상에 포함하게 했다.

백 사장은 감사원 발표 이후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검찰 수사가 바로 진행되면서 사직서 검토가 보류됐다.

검찰에 따르면 백 사장은 2014년 청년인턴 채용에서 여성지원자의 서류전형 및 면접 점수를 고의로 낮게 부여해 여성지원자 142명 전원을 탈락시켰다.

또 2013년 청년인턴 채용 시 경영지원실장에게 지인 아들의 서류전형 점수 조작을 부탁해 합격시켰다.

백창현 대한석탄공사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창현 대한석탄공사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010154500017

title : "직장인 결핵 환자 5년간 5만명…강남구 2천600명 '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