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산 아래 은평한옥마을에 미술관·전망대 개관

송고시간2018-04-20 09:44

3개 시설 새로 생겨…전망대 서면 한옥마을 한눈에

한옥마을 전경
한옥마을 전경

[은평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은평구 북한산 밑의 '한(韓)문화체험특구'에 삼각산 금암미술관, 한옥전망대, 너나들이센터 등 3개 시설이 새로 문을 열었다. 은평구는 이달 26일부터 은평한옥마을 내에서 3개 시설의 개관을 알리는 기획전시 '한문화 흥취'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북한산 한문화특구는 은평구 진관동 한옥마을과 북한산성마을 일대 63만9천155㎡다. 천년고찰 진관사, 삼천사, 세종대왕의 여섯째 아들이며 단종의 숙부인 금성대군을 모신 금성당, 천상병·이외수·중광 작가의 작품과 소장품을 전시하는 '셋이서 문학관' 등 볼거리가 많다.

너나들이센터
너나들이센터

[은평구 제공]

새로 문을 연 삼각산 금암미술관은 한옥 미술관이다. 전통 공예품과 함께 시조시인 이근배, 장인 박정애의 소장품을 전시한다.

역시 한옥 건물인 너나들이센터는 한문화체험특구와 은평한옥마을을 소개하는 역할을 한다. 이곳에서 한복을 빌려 입고 한옥마을을 거닐 수 있다.

은평역사한옥박물관 옥상의 한옥전망대는 한옥마을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곳이다. 전통 정자의 누마루 형식으로 지어 한옥마을과 어우러지도록 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26112800011

title : [연합뉴스 이 시각 헤드라인] - 1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