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너무 빨리 올랐다' 안트로젠 대표 발언에 주가 출렁

송고시간2018-04-20 11:34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최고경영자(CEO)가 기업설명회(IR)에서 '주가 상승 속도가 과도하다'고 발언하자 안트로젠의 주가가 크게 출렁였다.

과도한 주가 급등에 회사 대표가 직접 경고했다는 긍정적 평가도 있지만, 일부에서는 상장사 CEO가 주가 등락에 지나치게 개입해 주가 급락을 초래했다는 지적도 흘러나온다.

20일 금융투자업계와 바이오·제약업계에 따르면 이성구 안트로젠 대표는 18일 자사에서 열린 기관투자자 대상 IR에서 "주가가 단기간에 너무 빨리 올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트로젠 측은 "주식 시장이 루머에 따라 움직이는데 우리 회사 제품이 이미 승인됐다는 잘못된 루머가 퍼지고 이 루머 때문에 주가가 치솟았다는 판단에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고자 IR를 개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IR 이후 안트로젠 주가는 예상보다 가파른 속도로 급락했다. IR 당일 21.24%, 그 다음 날에는 8.36% 각각 떨어졌다. 전날 종가(12만7천100원)는 16일 장중 최고가(23만8천원)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회사 측은 "생산 시설 등을 미국 식품의약국(FDA) 요구 수준에 맞추는 데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해 임상 환자 모집 일정이 늦춰졌고, 이를 투자자들에게 잘 설명했는데 주가 하락세가 예상보다 너무 커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이날은 오전 11시 현재는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1.73%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바이오 종목이 실적보다 미래에 대한 기대감만으로 주가가 급등해 거품 논란이 이는 가운데 벤처 대표가 주가의 과도한 급등을 직접 경고했다는 데 대해 시장에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대표가 주가에 직접 영향을 끼쳤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기도 한다.

안트로젠 주가는 작년 말(4만6천원)과 비교해 2배 이상으로 훌쩍 뛰어올랐다.

특히 최근 급등세가 가팔라져 한국거래소는 13일 안트로젠을 투자경고종목(15일 전 종가보다 100% 이상 상승) 지정을 예고했고 16일에는 종가 급변(종가가 직전가격 대비 5% 이상 상승)에 따라 17일 투자주의종목으로 지정됐다.

안트로젠은 투자주의종목으로 지정된 17일에 IR 개최를 공시했고 이 공시 다음날인 18일 IR에서 "주가가 너무 가파르게 올랐다"는 CEO의 발언이 나왔다.

주가가 더 올랐다면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되고 거래가 정지되거나 '투자 위험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어 이를 피하고자 주가 상승에 제동을 걸었다는 추론도 가능하다.

안트로젠 측은 "우리 회사의 IR는 항상 대표가 나서서 해왔던 만큼 대표가 직접 IR에서 발언한 것이 별스러운 일이 아니다"라며 "일본에 라이선스아웃(기술수출)한 소포성표피박리증 치료제 등은 '열심히 하고 있다'는 등 투자에 긍정적인 발언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40900005

title : 사생활 논란 박상철, KBS '트롯 전국체전' 하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