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북미 정상회담 성공하면 北과 대화 본격 검토"

송고시간2018-04-20 09:16

요미우리 보도…"아베 美회견 발언, 국교정상화·경협 용의 메시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리에 끝나면 북한과의 대화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정상회담에서 해결할 수밖에 없는 문제라며 이같이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북일 정상회담 개최를 시야에 두고 총리가 총리관저와 외무성 등 복수의 루트를 통해 시도하고 있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올바른 길을 간다면 북일 평양선언에 근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가 방북해 이뤄진 북일 평양선언은 국교 정상화 후 일본 측이 경제협력을 실시한다는 내용이 명기됐다.

요미우리는 전문가 의견이라며 경제협력 규모는 1조엔(약 9조9천32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소개했다.

아베 총리의 방미에 동행한 소식통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총리가 한 발언은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 납치문제도 해결되면 일본에 국교 정상화와 경제협력의 용의가 있다는 대북 메시지"라고 신문에 말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 내에서조차 "일본이 만족할 성과를 얻을 가능성은 작다"는 견해도 강해 북일 정상회담의 실현 여부는 예측할 수 없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아베 총리
아베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702053200017

title : 네이버, 모바일 검색에 '실시간 댓글' 노출시킨다